허지웅 암 완치, 격려와 응원에 부끄럽지 않게 살아갈 것
 
작가 허지웅이 암 완치 소식을 전했다.
 
지난 14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암 일정이 끝났다. 이후 진행한 검사에서도 더 이상 암이 없다고 한다. 머리털도 눈썹도 다시 자라고 있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할머니를 위해 네잎클로버를 하나씩 모아 앨범을 만들었다가 이제는 형에게 필요할 것 같다며 보내준 분의 마음을 기억하고 있다. 가장 힘들 때 제 글로 다시 일어설 힘을 얻었었다며 이제 자신이 도움을 주고 싶다던 분의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이런 격려와 응원을 받아도 될 만큼 좋은 인생을 살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노력은 했었는데, 닿지 못했다. 병실에 누워있는 내내 그것이 가장 창피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허지웅은 "당장은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해도 괜찮다는 것이 기뻐서 매일 운동만 한다. 빨리 근력을 되찾고 그 힘으로 버티고 서서, 격려와 응원이 부끄럽지 않을 만큼 좋은 어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좋은 소식이네요! " , "항상 응원합니다" , "고생 많으셨습니다" , "방송에서 다시 만나요"등의 댓글로 응원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밝히고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을 하차 후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 
 
 
<사진 출처 - 허지웅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15 [12:03]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