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공동주택 건설현장 품질검수 점검 실시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관내 착공 중인 공동주택 건설현장 7개 단지에 대해 ‘공동주택 건설현장 품질검수 점검’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품질검수 점검은 지난달 28일부터 3월 8일까지 1주일에 걸쳐 진행됐으며 국가안전대진단과 병행해 해빙기 대비 재난방지 및 각종 시설물 안전관리, 근로자 안전사고 및 화재 예방 등도 함께 점검했다.

 

특히, 올해는 건축분야 전문가 5인을 추가 위촉해 건축·품질·안전·구조·토목·설비·전기·조경·소방 등 분야별 전문가 29인으로 품질검수단을 구성, 품질향상을 기대하고 있으며 점검 결과에 따른 지적사항은 이행 조치하도록 건설사에 통보했다.

 

시 관계자는 “관내 공동주택의 착공부터 사용검사까지 품질검수단 상시 운영을 통해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및 품질향상을 이끌어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광주시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운영을 통해 주거명품도시 광주를 실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5년부터 아파트 관련 민원해소 및 고품격 공동주택 건설을 유도하기 위해 ‘광주시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구성·운영해 왔으며 그 결과 주요 하자발생 원인을 파악, 예방 조치하는 등 입주민의 만족도를 크게 제고해 왔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3:21 [11:00]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