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폭로, 어이없는 의료사고로 반려견 사망
 
래퍼 도끼가 반려견이 의료사고 때문에 사망했다고 폭로해 화제다.
 
12일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고 밝혔다.
 
도끼는 "고관절 수술로 입원 중 모두가 퇴근한 후에 의사가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의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마취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 게 맞지 않나요"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마지막으로 도끼는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놀아"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게 무슨일이야" , "구름아 편히쉬렴" , "동물보호법 좀 제발 강화합시다" , "동의없이 재수술이라니 맙소사" , "어디 병원인지 궁금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도끼는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힙합 서바이벌 '킬빌'에 출연한다.
 
<사진 출처 - 도끼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0:12 [17:08]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