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순응 결핵환자 추적관리 강화
- 연락두절, 인식개선 부족 등으로 치료 중단된 결핵환자 추적관리

경기도가 치료가 중단된 비순응 결핵환자에 대한 추적관리를 통해 취약계층 결핵관리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하반기부터 경기도, 대한결핵협회, 보건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이 노숙인, 외국인 등 비순응 결핵환자가 많은 지역의 보건소를 통한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중증환자는 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과 민·관협력 의료기관(PPM, Private Public Mix) 26개소에 연계해 치료가 완료될 때까지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노숙인 등 주거취약계층의 결핵 치료관리 강화를 위해 오는 10월 노숙인 실태조사와 노숙인 시설 및 결핵관리기관 등 민·관 협력체계(MOU)를 구축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결핵관리사업 예산을 증액해 비순응 고위험군인 노숙인 대상으로 결핵 이동검진을 실시해 결핵을 조기에 발견하고, 결핵 확진자에 대해 결핵 치료 완료까지 직접복약확인치료(Directly Observed Treatment : DOT)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매년 6천여 명의 새로운 결핵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전국대비 발생률도 21.8%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OECD회원국 중 결핵 발생 및 사망률이 1위다.

 

2017년 도내 44개 보건소 대상 비순응 결핵환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결핵환자 7,855명 중 비순응 결핵환자가 66명이며, 이 중 노숙인, 외국인 등 연락두절, 인식개선 부족 등으로 관리 중단된 환자가 25명(38%)으로 나타났다.

 

감염력이 강한 비순응 결핵환자 1명이 연간 20여명의 불특정 다수인에게 새로운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WHO 연구자료에 따라 지역사회 결핵 전파 차단을 위하여 비순응 결핵환자 관리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향후 고위험군인 노숙인 시설(11개시·군 18개 시설)에 대한 결핵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7:12 [17:34]   최종편집: ⓒ newswave
‘살림남2’ 김승현 VS 동생, 아파트 상속을 둘러싼 왕좌의 게임의 결말은?
김정민 협박 대표, 행동이 납득하기 어렵다
윤혜진 엄태웅, 오랜만의 근황 공개에 관심
‘라디오스타’ 조현아, 검색어 싹쓸이 사진 해프닝! 본인 입으로 진지하게 직접 해명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성동일 허성태 김혜옥 황석정 김강현, 명품배우군단 총출동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 13년 전 인연-사고 담은 본편 예고 공개! ‘눈길’
'해투3' 고등래퍼 이병재, 하루 만에 작사-작곡한 ‘유재석 헌정 랩’ 전격 공개!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표예진 앞 ‘땀 삐질+초긴장’ 왜?
‘끝까지 사랑’ 이영아♥강은탁 썸타는 분위기 촬영 현장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호기심을 자극하는 깨알 궁금증 넷!
‘보이스2’ 이하나X이진욱, 시즌1과 어떻게 달라졌나?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x이유영 2인포스터, 미친케미 예고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