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숨막혔다, 60분 씹어먹은 5분 엔딩



‘슈츠(Suits)’ 강렬한 엔딩이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두 남자의 브로맨스는 깊어졌고, 매력적 캐릭터들의 관계성도 입체적으로 부각됐다.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 연출도 마찬가지. 무엇보다 단편적 에피소드와 큰 줄기를 넘나들며 탄탄하게 쌓아온 스토리가 종영을 앞두고 펑펑 폭탄을 터뜨리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6월 13일 방송된 ‘슈츠(Suits)’ 15회는 이 같은 강력한 스토리 폭탄의 향연을 보여줬다. 최강석(장동건 분)과 고연우(박형식 분)이 모두를 속이고, 잠시 서로 등을 돌리기까지 하면서 역대급 위기를 극복한 것에 이어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이 합병 위기에까지 놓인 것이다. 모두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막강한 폭탄들이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묵직한 폭탄은 고연우의 정체발각이었다.

 

고연우는 가짜 변호사다. 이 사실을 아는 것은 지금껏 ‘강&함’에서 최강석, 홍다함(채정안 분) 뿐이었다. 하지만 김문희(손여은 분)와 함기택(김영호 분)이 나타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김문희는 처음부터 고연우 정체를 알고 최강석에게 접근, 이를 약점 삼아 ‘강&함’에 입성했다. 그런 그녀가 결국 자신의 약점을 덮기 위해 함기택에게 고연우 정체를 모두 밝혀버리고 만 것이다.

 

앞선 증거조작 사건으로 인해 대표 자리에서 쫓겨나 ‘강&함’의 일반 변호사 신세가 된 함기택. 그는 경영위기에 처한 또 다른 로펌 ‘김&조’를 움직여 남몰래 ‘강&함’과의 합병을 종용했다. 이어 최강석이 어떻게든 합병을 막으려 하자, 고연우 정체를 알고 있다며 그를 협박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합병 결정 직전, ‘강&함’ 모든 파트너 변호사들에게 고연우의 정체를 폭로하기까지 했다.

 

이때부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은 ‘슈츠(Suits)’ 15회 엔딩이 펼쳐졌다. 고연우 정체가 ‘강&함’ 전체에 드러난 상황. 이에 격분한 최강석이 함기택을 향해 간 것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았던 최강석의 감정이 폭발해버릴 것 같았다. 자신 때문에 최강석이 위기에 처했음을, 그가 폭발할 수도 있음을 직감한 고연우는 단숨에 달려왔다. 그리고 누구보다 간절하게 외쳤다. 최강석이 폭주를 멈출 수 있도록.

 

‘슈츠(Suits)’ 15회를 쭉 끌고 온 스토리 중 하나가 고연우의 정체이다. 고연우가 가짜라는 것이 언제 밝혀질 것인지, 이는 최강석과 고연우의 브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드라마 ‘슈츠(Suits)’에 어떤 파장을 불러올 것인지 안방극장 모두 조마조마 궁금해하며 지켜봤다. 그것이 종영을 1회 앞둔 15회 엔딩에서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터진 것이다.

 

여기에 장동건, 박형식의 연기 역시 폭발했다. 장동건은 붉어진 눈, 상기된 표정, 성큼성큼 걷는 발걸음, 거친 호흡과 숨소리에까지 최강석이 느낄 분노를 담았다. 박형식은 ‘텐션 유발자’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고연우가 느낄 불안감과 최강석을 향한 걱정 등을 완벽한 완급조절을 통해 그리며 극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불어 넣었다.

 

60분을 모두 집어 삼킬 만큼 강렬했던 5분 엔딩. 그 안에서 터진 스토리 폭탄과 배우들의 열연. ‘슈츠(Suits)’만이 선사할 수 있는 이 특별한 묘미를 만날 수 있는 것이 1회밖에 남지 않아 벌써부터 아쉽다. 동시에 최종회에서 이 스토리 폭탄들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두 남자의 브로맨스는 어떤 마지막 이야기를 들려줄지 미치도록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최종회는 오늘(14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6:14 [09:35]   최종편집: ⓒ newswave
하시은 결혼, 조용히 준비 중
‘신과함께2’ 천만관객 돌파… 마동석의 4번째 천만영화!
김정민 근황, 눈길을 사로잡는 탄탄한 복근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가 위기에 빠지면, 송지효가 나타난다?!
‘라디오스타’ 배윤정, SNS 악플러 ‘현피(?)’ 요청 고백! 결말은?
'복수노트2' 김사무엘, 극과 극 3색 매력 완벽 구현! 안방극장 심쿵 소환!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연애세포 자극! 달달X설렘 바닷가 데이트 포착!
‘친애하는’ 윤시윤 이유영 롤러코스터 난간 오른 사건, 실제 있었다
배우 신소율, 신생 기획사 모먼트(MOMENT)와 전속계약!
'백일의 낭군님' 대체불가 배우 조성하-조한철, 사극에 존재감과 무게감 더한다!
'아는 와이프' 지성, 지하철 전력질주 포착! 절박한 표정으로 미스터리남 ?는 이유는?
장소연, 빅 포레스트 특별출연 확정! 조선족 말투 완벽 소화해 극에 재미 더한다!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