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장르불문 캐릭터 소화력 甲! 설렘유발 ‘인생 캐릭터 史’



장르를 불문하고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매번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는 박서준. 그가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아 많은 이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오는 6월 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특히 박서준이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을 어떻게 연기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서준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로, 어떤 캐릭터라도 자신의 색깔로 표현해 내는 연기력이 탁월해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더욱이 박서준을 떠올리면 자동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연상시킬 만큼 그는 로맨스 드라마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쳤다. 박서준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쿵쾅거리게 하는 로맨스 눈빛과 분위기를 180도 바꿔버리는 잔망스런 눈웃음, 로맨스와 코믹연기 사이에서 강약 균형을 맞추는 연기력으로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마녀의 연애’의 현실 연하남 윤동하로 시작된 박서준의 인생캐릭터 史는 ‘그녀는 예뻤다’의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독설남 지성준을 거쳐 ‘쌈마이웨이’의 청춘 파이터 고동만으로 이어지며 박서준에게 ‘로코남신’이라는 타이틀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박서준의 인생캐릭터史’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이 이름을 올릴 준비를 하고 있다. 이영준은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인물. 이영준은 김미소가 퇴사의지를 밝힌 이후 처음 느껴보는 ‘낯선 감정’에 뜻밖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심쿵을 책임질 예정이다. 더불어 자기애로 점철된 이영준식 행동과 화법은 시청자에게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박서준의 찰떡 같은 연기력이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능청스런 코믹 연기를 보여주다가도 눈빛 하나로 로맨스로 바꾸어 버리는 박서준이 가진 독보적인 무기이다. 또한 훈훈한 비주얼과 잔망스런 매력까지 ‘로코’에 특화된 박서준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펼칠 활약에 절로 기대감이 상승된다.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웹소설 기반의 동명의 웹툰 역시 유료구독자수 누적 450만뷰를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오는 6월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공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17 [12:04]   최종편집: ⓒ newswave
‘구내식당’ 성시경 적성 찾았다! ‘건설현장 육체노동 딱 맞아’
'오늘의 탐정', 충격 반전 엔딩+예측불허 예고! 동시간 시청률 2위!
종영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유영 꽉 닫힌 해피엔딩
'플레이어' 송승헌-정수정-이시언-태원석, 미리 보는 2분 하이라이트 영상 전격 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크러쉬-매니저, 빙구美 폭발! ‘리얼 브라더’ 케미 예고!
'뷰티 인사이드' 눈물 글썽 서현진 VS 시크한 이민기 병원 옥상 첫 만남 포착
‘나인룸’ 김희선, “무조건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였다“ 남다른 애정 드러내!
‘프리스트’ 연우진-정유미-박용우, 뜨거웠던 대본 리딩 현장 포착!
‘하나뿐인 내편’ 유이, 험난한 가시밭길 삶 예고? 폭풍 ‘감정열연’ 스틸 컷 공개!
‘토크 노마드-아낌없이 주도록’ 구혜선과 함께 대망의 강원도 첫 방송!
'추석특집 뜻밖의 Q in 조선’ 이수근-전현무-은지원-유세윤, 4왕자로 깜짝 변신 포착!
‘마성의 기쁨’ 최진혁, 열정 가득한 촬영 현장 공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