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청소년들이 말하는 ‘원자력의 미래’
오는 14일 고양시청소년재단 청소년 합의회의 실시
▲ 고양시 청소년들이 말하는 ‘원자력의 미래’


고양시(시장 최성) 청소년재단은 오는 14일(토) 한국 에너지 정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청소년 18명으로 구성된 고양시 청소년합의회의의 1차 본회의를 실시한다.

 

합의회의는 사회적 쟁점이 되는 이슈에 대해 찬·반 입장을 견지하는 전문가와 시민 간 평등한 의사소통으로 이뤄지며 시민들의 정책 참여를 촉진하는 제도다. 1987년 덴마크를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총 4번의 합의회의가 진행된 바 있다.

 

‘제1회 고양시 청소년합의회의’는 청소년들이 주도·참여하는 첫 번째 합의회의로 관내 청소년들이 일반시민으로서 지역사회 발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의사표현의 장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회의는 ‘고양시 청소년들이 말하는 원자력의 미래’라는 주제로 이뤄진다. 회의에 참여하는 청소년 패널은 관내에 거주하거나 재학 중인 13세~19세 청소년 총 18명(중 8명, 고 10명)으로, 원자력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과 부정적인 입장, 중립적인 입장을 대변하는 청소년들로 골고루 선발·구성됐다.

 

선발된 청소년 패널들은 지난 9월 1~2차 예비모임을 통해 ▲한국 에너지 정책의 현황과 평가 ▲원자력 발전 ▲핵 발전을 둘러싼 쟁점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현황과 전망 등 다양한 소주제에 대한 학습과 토론을 통해 더 나은 합의를 위한 질문을 도출했다.

 

도출된 질문으로 진행되는 이번 1차 본회의에서는 질문에 대한 전문가 4인의 답변 청취 및 청소년 패널과 전문가 패널 간 상호토론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또한 오는 10월 21일(토)과 22(일) 1박2일로 진행되는 2차 본회의에서는 최종적인 상호토론을 통한 합의문 작성과 이를 바탕으로 한 ‘원자력의 미래’ 합의문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양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 전성민은 “고양시청소년재단은 앞으로도 청소년들에게 사회적 이슈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토론을 통한 합의 과정을 거쳐 지역사회 주요구성원으로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10:13 [12:27]   최종편집: ⓒ newswave
‘해투3’ 박철민, “유재석 외모, 영화로 치면 유해진이다” 웃음 빵~
‘발칙한 동거’ 이경규, 성규와 ‘편해지기 대작전!’ 이내 당황한 웃음 폭발!
‘마더’ 이혜영, 형사 조한철 기습방문! 이혜영 집에 형사까지 들이닥쳤다! 긴장감UP
'같이 살래요' 연상연하 로맨스 만들어갈 박선영, “연하남 만나 여자가 되는 게 포인트.”
'미스티' 연일 화제! 앵커 김남주의 스타일링 포인트는?
‘발칙한 동거’ 한혜연-피오-진영, 새 동거인으로 등장! 큰 누나와 아이들!
‘슈퍼TV’ 슈주, 영화 속 주인공 됐다! ‘멜로 눈빛’ 장착!
‘마더’ 이혜영, 이보영에게 파양 결정! ‘충격’
'배틀트립' 걸스데이 유라-민아, ‘2人 2色 픽업’ LA 여행! 역대급 스케일
'손 꼭 잡고' 한혜진, 또르르 북받치는 눈물 포착! 첫 촬영부터 왈칵
‘나 혼자 산다’, 이번 주 23일 방송 결방! 컬링 여자 준결승 진출 확정으로 한 주 휴식!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 현장 스틸 첫 공개! 탈 스무살급 화려美 시선강탈
인기기사

솔비, 스페인 일상 담은 패션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