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황찬성, 대본열공 포착 ‘감탄’


7일의 왕비’ 배우들의 대본열공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제작 몬스터 유니온)는 사랑, 역사의 잔혹한 소용돌이에 휩싸인 세 남녀의 치명적인 운명을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 탁월한 연출의 3박자가 완벽히 맞는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여러 장점을 갖춘 ‘7일의 왕비’. 그 중에서도 배우, 스태프 모두 한마음으로 쏟는 열정은 드라마 완성도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전언이다. 이 같은 ‘7일의 왕비’ 팀의 노력과 팀워크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6월 19일 ‘7일의 왕비’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들은 그 동안 촬영 현장에서 포착된 배우들의 대본열공 모습을 담고 있다. 박민영(신채경 역), 연우진(이역 역), 이동건(이융 역), 황찬성(서노 역) 등 사진 속 배우들 모두 다양한 상황에서 각자 캐릭터와 연기에 몰입하기 위해 대본숙지에 열을 올리고 있다.

 

남장을 한 채 대본을 바라보는 박민영, 대본을 손에 든 채 이역의 감정에 집중하는 연우진, 이정섭 감독과 함께 대본을 분석하며 디테일을 살리려는 이동건, 고난도 수중 액션촬영을 앞두고 대본을 보고 또 보는 황찬성, 설레는 케미를 위해 같이 대본을 보며 호흡을 맞춰보고 논의하는 박민영-연우진 등. 공개된 사진들을 통해 ‘7일의 왕비’ 배우들이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디테일한 감정선을 담아낸 비결을 엿볼 수 있다.

 

이와 관련 ‘7일의 왕비’ 제작진은 “’7일의 왕비’ 배우들 모두 언제나 대본에서 손을 놓지 않고 있다. 서로 대화를 나누며 호흡을 맞춰보는 등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고 있다. 사극인 만큼 전국 곳곳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데, 그 와중에도 팀워크까지 다지고 있는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이다. 이 같은 배우들의 열정과 노력이 빛날 ‘7일의 왕비’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은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치명적인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는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몬스터 유니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6:19 [12:14]   최종편집: ⓒ newswave
차태현 공황증상, 광활한 사막이 주는 공포와 압박감
백종원 딸, 아빠를 꼭 닮은 외모 눈길
'스케치' 정진영 향해 총구 든 정지훈. 반격의 시발점 될까
조정석 거미 결혼, 설레기도 하고 떨리기도 한다
‘선을 넘는 녀석들’ 동갑 듀오 김구라-설민석, 세계 불가사의 앞 ‘인디아나 존스’ 변신!
배우 하지원, 모스크바에서도 빛난 분위기 여신
박보영·양세종, 아이처럼 천진난만한 ‘물총 데이트컷’ 공개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윤종훈-김경남, 오는 27일 ‘쓰단쓰단’ 커피차 이벤트 진행!
'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 일촉즉발 위기 포착! 날 선 눈빛 정경호X박성웅 제대로 화났다!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광기 폭발! 12년 동안 잠자던 살인마의 본성이 눈을 뜨다! 긴장감↑
‘무법변호사’, 남은 4회 다이나믹 꿀잼 더할 관전포인트 셋!
'거기가 어딘데??' 지진희, 쾌속질주 ‘직진희’ 등판! 대원들 위해 ‘사막로드’ 개척!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