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올해 국고예산 8032억 원 확보
작년 대비 944억원 증가 “통합이후 최대 규모”
창원시는 새해 정부예산이 지난 1일 국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타 기관 시행사업을 포함해 8032억 원을 확보해 지역 현안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게 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944억 원(13.3%) 증가하여 통합 창원시 출범이후 사상 최대 규모로 국비를 확보한 것으로, 박완수 시장을 비롯한 관계공무원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합심하여 노력하여 나타난 결과이다. 특히 당초 복지예산 대폭 증가에 따른 SOC 사업예산 감소 전망 속에서도 창원지역 예산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 예산안보다 16개 사업 279억 원이 증액 편성됐다.

 

올해 국비지원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국대도2-25호선(양곡~완암) 건설 300억 원 ▲창원도시철도 건설 48억 원 ▲국대도25호선(용동~동읍) 건설 17억 원 ▲시영임대아파트 건립 49억 원 ▲생태하천 복원(7개 하천) 147억 원 ▲하천환경 정비(5개소) 45억 원 ▲하수관거 정비(6개소) 129억 원 ▲진동 하수처리장 증설 41억 원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31억 원 등이다.

 

또한 창원지역에서 이뤄지는 경남도 및 국가가 직접 시행하는 사업의 국고 확보 주요사업은 ▲국가지원 지방도로(6개구간) 건설 600억 원 ▲국도(7개구간) 건설 1355억 원 ▲국대도2호선 우회도로(귀곡~행암) 개설 100억 원 ▲마산자유무역지역 확대 조성 473억 원 ▲마산지방합동청사 신축 168억 원 ▲창원 교통방송 건립 93억 원 ▲경상대학교 종합전문병원 신축 200억 원 ▲마산의료원 신축 50억 원 등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올해 확보된 국고예산으로 지역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2014년에도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재원마련을 위하여 국고예산이 최대한 확보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3:01:04 [17:03]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