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사상 첫 선상투표 6,617명 참여, 투표율 93.8%
투표하지 못한 사람은 선거일에 주소지의 투표소에서 투표 가능
중앙선관위는 선거사상 처음으로 실시한 제18대 대통령선거 선상투표 결과 93.8%의 투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12월 11일부터 14일까지 실시한 선상투표에서 선상투표 대상자 7,057명(1,080척) 중 6,617명(1,016척)이 투표에 참여하였으며, 귀항하여 배에서 내렸거나 조업 등의 사유로 선상투표를 하지 못한 사람은 44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선원들은 입회인이 참관하는 가운데 선박에 설치된 선상투표소(기표소)에서 투표를 한 후, 투표지를 팩스를 이용하여 주민등록지를 관할하는 시․도선관위에 전송하였고, 시․도선관위는 선상투표지의 투표부분이 봉함되는 쉴드(shield)팩스로 수신하였다. 선상투표지는 다시 해당 구․시․군선관위에 송부하여 개표당일 일반부재자투표를 개표할 때 함께 개표하게 된다.

 

중앙선관위는 각 선박회사에 안내하여 투표를 하지 못한 선원 중 국내로 귀항하는 선원들은 반드시 선거일에 투표소에 가서 투표에 참여할 것을 당부하였다.

 

중앙선관위는 헌정사상 처음으로 실시한 이번 제18대 대선 선상투표를 관리하는데 있어서 기술적인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단 1건의 사건․사고 없이 완벽히 치러낼 수 있었던 것은 선박협회․기업과 선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였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2:12:17 [10:47]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