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4.0인치 옵티머스 블랙에 이어 4.3인치 옵티머스 빅 출시!
박진성 기사 | 2011:05:02 [13:21]
▲옵티머스 빅     © lg전자 제공

 
lg전자가 4.0인치 옵티머스 블랙에 이어 4.3인치 대화면 옵티머스 빅을 출시한다.
 
lg전자가 lg u+(유플러스)를 통해 ‘옵티머스 빅(optimus big, 모델명: lg-lu6800)’을 이달부터 출시한다.
 
‘옵티머스 빅’은 웹브라우징, 콘텐츠 활용 등의 사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4.3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를 탑재, 더 큰 스마트 세상을 즐긴다라는 의미에서 ‘빅’을 더해 ‘옵티머스 빅’으로 명명했다.
 
lg전자의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집약한 ‘노바 디스플레이(nova display)’를 탑재했다. 실외의 강한 햇빛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면을 제공해 야외 시인성은 물론, 흰색 배경의 콘텐츠 가독성이 탁월하다.
 
16gb의 대용량 내장 메모리를 장착했고, 최대 32gb까지 확장 가능한 외장 메모리를 지원해 대용량 멀티미디어 파일 저장이 용이하다.
 
이례적으로 젊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흰색부터 출시했다. 흰색의 외관 디자인을 기본으로 하되, 뒷면에 깔끔한 문양을 더해 세련미를 강조했다.
 
또, ▲실시간 최단 경로를 안내하는 ‘oz navi’, ▲지난 방송도 시청할 수 있는 ‘u+ 모바일 tv’, ▲실시간으로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등의 업데이트 정보를 알려주는 ‘u+알리me’ ▲pc/tv/스마트폰끼리 언제 어디서나 데이터를 공유하는 ‘u+ shoot & play’등 다양한 앱들을 탑재, 야외 시인성이 탁월한 대화면에서 더욱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ti(텍사스 인스트루먼트)社의 1기가헤르츠(ghz) omap3630 프로세서와 안드로이드 2.2 프로요(froyo) 버전 운영체제를 탑재했고, hdmi/dlna 및 ‘와이파이 다이렉트(wi-fi direct)’도 지원해 다양한 콘텐츠 공유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리모트콜(remote call)’ 애플리케이션을 사전 탑재해, 원격제어로 스마트폰 진단이 가능하다.
 
lg전자 mc(mobile communications) 한국담당 나영배전무는 “‘옵티머스 빅’은 스마트폰 고객 연구를 기반으로 크고 선명한 디스플레이로 차별화 했다”라며 “특히 젊은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1:05:02 [13:21]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