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8.06.23 [20:43]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매드독' 노련한 카리스마 유지태 VS 도발적 카리스마 우도환, 압도적 존재감이란 이런것!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7.09.20 13:56


보험범죄 조사극 ‘매드독’ 유지태, 우도환의 눈 뗄 수 없는 압도적 존재감의 티저를 최초 공개해 기대감을 수직상승 시켰다.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 (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측은 19일 온라인을 통해 유지태와 우도환의 숨 막히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첫 티저를 공개해 궁금증을 한껏 끌어 올리고 있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센세이셔널한 보험범죄 조사극이다.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대체불가의 다크 히어로 보험범죄조사팀 ‘매드독’의 활약을 통해 답답한 현실에 시원한 카운터펀치를 날릴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보험 범죄’라는 참신한 소재에 현실을 바탕으로 한 휴머니즘을 녹여낸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티저 속에는 존재감만으로 ‘믿고 보는’ 유지태와 ‘대세배우’ 우도환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팽팽히 부딪히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철창을 사이에 두고 마주선 두 사람이 뿜어내는 강렬한 카리스마는 보는 이들을 숨 막히게 만든다. 서로를 탐색하듯 주고받는 눈빛과 낮게 읊조리는 묵직한 보이스는 이들이 선보일 연기 시너지에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린다. 특히, “운전자 포함 네 명. 가족 전원 사망 예상. 운전자만 생존”이라는 서늘한 우도환의 말에 “제주 공항 착륙 시도 중 조종사 자살 비행. 사망자 다수 예상” 이라는 말로 받아 치는 유지태의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매서운 눈빛과 옅은 미소를 띤 채 유지태를 향해 “감당할 수 있겠어?”라고 던지는 우도환과, 모든 걸 꿰뚫어 보는 듯 그를 내려다 보는 유지태의 모습에서 이 드라마가 그려낼 범상치 않은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수억 원대를 넘나드는 대형 보험사기 사건들을 언급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는 유지태와 우도환은 짧은 티저 속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부드럽지만 범접할 수 없는 노련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유지태와 날것의 도발적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우도환의 연기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치명적 여심 블랙홀 콤비의 탄생을 예감케 하며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만든다.

유지태가 연기하는 최강우는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보험사기 적발률 99% 보험 조사 베테랑이다. 뛰어난 눈썰미와 예리하게 발달한 감과 촉뿐만 아니라 사람 좋은 미소로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고 속내를 꿰뚫어 보는 노련한 카리스마의 소유자다. 약자한테 약하고 강자에게 지지 않는 정의로운 인물로 연륜과 경험으로 다져진 노련미까지 장착한 전설의 美친개. 인생을 뒤흔든 사건을 계기로 악질 보험 사기꾼들을 때려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설 보험 조사팀 ‘매드독’을 탄생시킨 장본인이다. 압도적 존재감과 개성강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단박에 매료시킨 우도환은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을 연기한다. 우아하고 누구보다 영리한 뇌섹남. 어떤 표정도 지을 수 있고, 어떤 사람도 될 수 있다. 속내를 숨기고 최강우와 손잡고 ‘매드독’ 팀에 합류한다.

티저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유지태X우도환, 정말 바람직한 조합! 그뤠잇!! ”, “티저부터 시선강탈! 숨막히는 카리스마 대결”, “믿고 보는 유지태, 괴물신인 우도환. 수요일이 즐거워진다!”, “노련한 카리스마 유지태 vs 날것의 카리스마 우도환..팽팽하다 팽팽해!”, “티저만 봐도 꿀잼 보스 스멜이 난다. 꼭 본방사수 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기대감을 쏟아냈다.

한편 ‘매드독’은 ‘로맨스 타운’, ‘미스터 굿바이’ 등에서 사람 냄새나는 연출로 사랑받는 황의경 PD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보험범죄 조사극’이라는 새로운 소재의 신선한 드라마로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KBS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매드독> 티저 영상 캡처>


전체 113046 현재페이지 1 / 376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3046 '스케치' 정진영 향해 총구 든 정지훈. 반격의 시발점 될까 김병화 2018.06.22
113045 광양소방서, 광양읍 여성의용소방대 노인복지회관 봉사활동 실시 이국범 2018.06.22
113044 보성119안전센터,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훈련 실시 김상우 2018.06.22
113043 배우 하지원, 모스크바에서도 빛난 분위기 여신 김병화 2018.06.22
113042 ‘선을 넘는 녀석들’ 동갑 듀오 김구라-설민석, 세계 불가사의 앞 ‘인디아나 존스’ 변신! 김병화 2018.06.22
113041 가수 라윤경 , 한국소아난치병사랑나눔 홍보대사 위촉 신종철 기자 2018.06.22
113040 화순소방서, 어린이 맞춤형 소방안전교육 실시 진민호 2018.06.22
113039 고양시 일산동구, 자동차정비업소 87개소 지도점검 실시 김병화 2018.06.22
113038 고양시 일산동구, 지속적인 기부로 나눔 온도 ‘후끈’ 김병화 2018.06.22
113037 고양시 성사2동, “마을환경 정화와 건강을 동시에” 김병화 2018.06.22
113036 고양시 일산1동, 불법광고물 청정지역 만들기 앞장 김병화 2018.06.22
113035 고양시 화정2동, 저소득 자녀 위한 ‘신나는 물놀이’ 약속 김병화 2018.06.22
113034 고양시 창릉동, 저소득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사업 시동 김병화 2018.06.22
113033 고양시 일산1동,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에 나서다 김병화 2018.06.22
113032 고양시 행주동, ‘방문학습 지원’ 교육복지사각지대 해소 기대 김병화 2018.06.22
113031 고양시 창릉동, “이불 찌든 때와 걱정, 함께 날려요” 김병화 2018.06.22
113030 고양시 일산1동 새마을부녀회, 사랑 담은 밑반찬 나눔 김병화 2018.06.22
113029 부천시, 치매노인 실종 제로 김병화 2018.06.22
113028 부천시, 고령친화도시 조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김병화 2018.06.22
113027 부천시보건소, 부천부곡초·중흥초 흡연예방 교육 실시 김병화 2018.06.22
113026 부천 봉사모임 진솔회, 13년째 이웃사랑 실천 김병화 2018.06.22
113025 부천시 새내기 공직자‘콜센터 1일 현장체험’실시 김병화 2018.06.22
113024 부천시 드림스타트 ‘마음충전 여행’ 부모교육 진행 김병화 2018.06.22
113023 부천시 상2동, 제3회 주민과 함께하는 문화산책 개최 김병화 2018.06.22
113022 부천시 송내2동, 어르신 모시고 허브꽃 속으로 효도관광 다녀와 김병화 2018.06.22
113021 부천시 성곡동, 제3회 6.25 참전용사 위안행사 개최 김병화 2018.06.22
113020 순천소방서 서면119안전센터, 소소심 및 소방안전교육(무지개나라어린이집) 최윤진 2018.06.22
113019 고양시 덕양구, 도로시설물에 고양시 색깔을 입히다 김병화 2018.06.22
113018 안산시 초지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안산시청소년남자쉼터 업무협약 체결 김병화 2018.06.22
113017 안산시 초지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역량강화 교육 실시 김병화 2018.06.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769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