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06.16 [22:42]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마음의 감기 우울증 자가진단 해보세요!
글쓴이 : 김화경 날짜 : 2010.02.11 12:28

보건복지가족부는 지난해 원주정신보건센터에서 실시한 자살시도자 사례관리연구(3~11월) 결과, 자살시도자의 추정진단으로 우울증이 55.6%를 차지하였다고 밝히며, 우울증은 자가진단 등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정신치료와 약물치료를 받으면 완쾌되는 질병으로 조금만 더 세심한 주의와 관심을 가지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우울증은 자살과 관련되는 대표적인 정신과 질환으로 우울증으로 진단받은 환자의 2%~15%가 자살로 사망하는 것으로 해외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음
 
 
우울증의 증상과 진단 

우울증은 연령, 성별, 사회적 환경, 문화 등에 따라 다양한 양상을 보이지만 비교적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은 다음과 같다.

     - 지속되는 슬픔, 걱정 혹은 공허한 느낌
    - 희망이 없는 것 같은 느낌
    - 죄책감, 무의미함, 무엇으로도 도움 받을 수 없을 것 같다는 느낌
    - 과민하고 예민해지거나, 초조해짐
    - 예전에 즐기던 활동이나 취미에 대한 흥미가 없어짐
    - 항상 피곤한 느낌
    - 주의를 집중하기 어렵고, 세세한 것들을 기억하기 힘듬
    - 우유부단해지고 결정을 내리기 어려움
    - 잠을 들 수가 없거나 자꾸 깨어남 (불면증) 또는 하루 종일 자게 됨
    - 폭식하거나 식욕이 없어짐
    - 자살에 대해서 생각하거나 자살 시도를 함
    - 기운이 없고 이유없이 두통, 복통,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나타남

 
우울증의 진단기준과 자가검진
 
아래 증상 가운데 4개 이상의 증상이 연속 2주 동안 나타나는 경우에는 우울증을 의심할 수 있다.
※ 정신과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는 진단기준인 dsm-iv-tr(미국정신과협회)의 주요우울장애 기준에 따른 것임
   
    - 2주 이상 거의 매일 지속되는 우울한 기분 또는 흥미나 즐거움의 상실
    - 체중 증가나 체중 감소 또는 식욕의 증가나 감소
    - 거의 매일 나타나는 불면이나 과다수면
    - 정신 운동성 초조나 지체
    - 피로나 활력상실
    - 무가치감 또는 과도하거나 부적절한 죄책감
    - 사고력이나 집중력의 감소, 또는 우유부단함
    - 반복되는 죽음에 대한 생각이나 반복되는 자살생각 또는 자살기도나 자살계획


 
우울증의 치료
 

우울증은 치료가능한 정신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정신질환에 대한 일반대중의 편견으로 인하여 실제로 정신과의사를 찾아 진료를 보는 비율이 높지 않고, 이로 인하여 치료가 지연되어 자살 등의 심각한 부작용으로 이어지고 있다.
※ 지난해 원주정신보건센터에서 실시한 자살시도자 사례관리 연구(3월~11월)에서도 자살시도자 전체 142명 중 추정진단 결과 우울증이 79명으로 55.6%를 차지
 

우울증의 치료는  보편적으로 정신치료와 약물치료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인지행동치료나 대인관계치료 등 정신치료 또는 상담치료는 우울증을 유발하는 부정적인 사고 및 행동방식을 교정하고 우울증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키는 대인관계 문제들을 이해하고 고쳐나가는데 도움이 된다.
   

약물치료(항우울제)는 뇌 속의 신경호르몬의 균형을 회복시켜 정신치료나 상담치료에 비해 비교적 확실하고 빠른 효과를 볼 수 있어 우울증 환자에게 우선적으로 고려되고 있다.
   

따라서 약물치료와 정신치료를 병행시 신속한 회복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우울증 예방과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
 

우울증에 대한 정보와 상담을 원하는 이는 보건복지가족부 희망의 전화 129, 정신건강상담전화 1577-0199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해피마인드(www.mind44.co.kr), 블루터치(www.suicideprevention.or.kr)에 접속하면 사이버 상담이 가능하다.
  

직접 내방이 가능한 경우에는 가까운 정신보건센터를 방문하거나 정신과 병·의원을 내원하여 상담 또는 진료를 받을 수 있다.
※ 정신보건센터 현황: 보건복지가족부 홈페이지(
www.mw.go.kr) 정보마당 → 사전정보공표 → 사전정보공표자료 → 단순참고자료

 

 


전체 135439 현재페이지 4017 / 4515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959 원어민과 1:1수업으로 듣기와 말하기 실력이 쑥쑥 ENE 잉글리쉬 2010.04.16
14958 재난·풍수해 사고 예방 잘하는 지자체에 인센티브 김화경 2010.04.16
14957 치주질환 치주염 예방 , 스케일링 VS PMTC 프로그램 전영체 2010.04.16
14956 우리나라 10명 중 9명 노후대비 부족해, 변액연금보험이 해답 한지우 기자 2010.04.16
14955 아이들이 행복한 새로운 학교 만들기 권역별 찾아가는 연수 개최 김화경 2010.04.16
14954 장애우 원예체험으로 ‘웃음꽃’ 활짝 김화경 2010.04.16
14953 어려워진 호주이민, 더 이상 길이 없나? 니아코리아 제시하는 새로운 대안 조나영 2010.04.16
14952 서울시, 대학교ㆍ기업체 집단급식소 위생점검 실시 김화경 2010.04.16
14951 서울메트로,‘36번째 문화 지킴이’ 김화경 2010.04.16
14950 문화마케터 양성과정,송파여성인력개발센터& 플랜업 문화코치 진행 김미성 2010.04.16
14949 봄철 남도 여행, 바닷가 아름다운 마을로 간다..이에스콘도 김현주 2010.04.16
14948 토종 프랜차이즈 세계로 나간다! 김화경 2010.04.16
14947 제18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 시행 김화경 2010.04.16
14946 여성가족부, 우리는 22개국으로 떠난다! 김화경 2010.04.16
14945 소중한 노후자금, 안정적으로 투자하려면 남은지 2010.04.16
14944 4대강 근원인“샛강·실개천 살리기”운동 본격 추진 김화경 2010.04.16
14943 교육법인 (주)이앤_EN/이앤유학 필리핀, 호주등 어학연수비용 50%만 내고 연수가자. 윤재남 2010.04.15
14942 성공창업? 프랜차이즈 옥석을 찾아라 3+창업투데이 2010.04.15
14941 ‘영산강유역 대형고분’정밀 발굴조사 착수 김화경 2010.04.15
14940 사이버대학의 시간제등록생 선발시 고교생활기록부가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아 김화경 2010.04.15
14939 ‘전남도 발효식품 된장국·효문화’장수 비결 김화경 2010.04.15
14938 공무원이 개발한 폰트‘대박’ 김화경 2010.04.15
14937 외환은행, SK텔레콤과 전략적 업무 제휴 체결 김화경 2010.04.15
14936 기상연구의 선진화, 국가 녹색성장 지원의 신동력이 된다 김화경 2010.04.15
14935 코레일,어린이와 함께 철도 체험을 김화경 2010.04.15
14934 소비자분쟁, 정보통신분야 가장 많아 김화경 2010.04.15
14933 서울시 행정구역의 지리적 중심점 산출결과 남산 정상부로 밝혀내 김화경 2010.04.15
14932 10년 1/4분기 조선산업 한국 수주 세계 점유율 51.5% 기록 김화경 2010.04.15
14931 여름방학 필리핀 할인항공권 벌써 마감, 필리핀 어학연수생들은 서둘러야. 김상윤 2010.04.15
14930 디링크 코리아, 친환경 그린 스위칭 허브/스마트 스위치 패키지 선보여.. 조윤성 2010.04.15
 1  이전 4010  4011  4012  4013  4014  4015  4016  4017  4018  4019  4020 다음  4515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