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20.07.12 [16:13]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국립서울병원 관련 갈등 드디어 조정
글쓴이 : 김화경 날짜 : 2010.02.11 12:26

보건복지가족부(전재희 장관)는 소속기관인 국립서울병원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 (가칭)종합의료복합단지를 신설하기 위하여 11일 오전 11시 30분 국립서울병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 협약은 종합의료복합단지(가칭) 조성을 통한 중곡역 일대 개발계획 수립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보건복지가족부장관, 권택기 국회의원, 광진구청장 간의 상호 역할과 필요한 제반사항을 명확하게 정하기 위한 것이다.
 
이 협약에 의하여 중곡역역세권이 종합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복지부, 국회의원, 광진구의 역할분담이 이루어지게 되며 서명 날인한 날로부터 효력이 발생하게 된다.


◈ 20년 전부터 계획한 병원 시설물 재건축과 이전노력들
 
국립서울병원은 1962년도에 설립되어 건물관리의 효용도가 저하되고 정신질환자를 위한 적절한 치료가 곤란하여 ‘89년도에 이미 재건축할 것을 계획하였으나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되므로 이전해야 한다는 지역주민들의 반발에 의해 무산되어 왔다. 

03년도에는 2차례에 걸쳐 병원시설 기부자 공모방식에 의한 이전사업을 추진키로 계획을 변경하였으나 그 또한 지역주민 및 지자체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속만 끙끙 앓아 왔다.

◈『국립서울병원 관련 갈등조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주민의견 수렴 창구 마련(‘09.2.20)
 
지역 국회의원, 복지부, 광진구청, 주민자치위원장, 시·구 의원, 중립적 갈등관리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된 갈등조정위원회가 그 동안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주민과의 다리역할을 해 왔다.

국립서울병원을 광진구 외부지역 이전→광진구 내 대체부지로 이전→현부지 신축하는 순으로 검토하되 검토된 사항은 최종적으로 주민보고회를 개최하여 정확하게 알리고 주민의사 확인 및 동의를 받기로 회의진행 방식을 결정하였다.

최우선적으로 이전을 위한 대체부지 확보에 노력하였으나 해당지역이 농림지역 또는 개발제한구역으로 건축물 신축이 불가능하거나 주민반대, 접근성 등 이전부지 조건에 부적합하여 대체부지를 마련하지 못하였다.

◈ (가칭)종합의료복합단지 건립방안을 마련하고 주민여론 수렴을 위해 주민보고회 개최 및 여론조사 실시
 
대체부지가 없는 상황에서 국립정신건강연구원, 의료행정타운, 의료바이오비즈니스센터로 구성되는 (가칭)종합의료복합단지를 현 부지에 설립하여 환경 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중곡역 일대 종합개발계획과 연계하는 방안을 마련하였으며, 모든 논의사항을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원칙하에 주민들에게 정보전달을 위해 3차례의 주민보고회를 개최한 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부분이 신축 안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 지구단위계획과 연계한 『종합의료복합단지(가칭)』설립으로 중곡동 지역의 획기적인 발전 기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정신질환자 치료를 주로 하던 국립서울병원은 연구 위주의 국립정신건강연구원과 임상센터로 기능이 완전히 바뀌게 되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정신보건연구 기관으로 발돋움하게 되며, 또한, 9개 이상의 각종 보건·의료행정 기관들이 입주하여 의료행정타운을 마련하게 되면 중곡역 일원에 새로운 위상이 조성될 전망이며, 아울러, 의료바이오비즈니스센터에는 의약·의료기술·바이오벤처 관련 기업이 입주하여 유동인구를 창출하고 고용 및 취업유발효과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지역의 상징적인 명소(landmark)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되며, 공용주차장, 어린이놀이시설 등 주민편의시설도 제공될 계획이다.
 
이를 원동력으로 광진구는 중곡동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지구단위 계획에 탄력을 받아 중곡역 일대 현재 4층 내외 건축이 가능하던 것을 20층 규모로 신축이 가능하도록 변경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복지부는 mou 체결을 계기로 조속히 (가칭)『종합의료복합단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주민과 약속한 사항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전체 171043 현재페이지 4017 / 570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50563 부산 공공기관‘합동채용설명회’시청에서 열려 김병화 2016.04.26
50562 부산시, 원룸 불법 가구수 증가(쪼개기)행위 근절대책 시행 김지훈 2016.04.26
50561 부산시, 희망2016 나눔캠페인 유공자 시상식 개최 이윤영 2016.04.26
50560 부산시, 김창준 전 美 하원의원, 부산시청에서 강연 이지나 2016.04.26
50559 부산국제교류재단, ‘해외취업 아카데미’부산에서 열린다! 조현우 2016.04.26
50558 부산 안전모니터봉사단, 상반기 역량강화 교육 실시 최용국 2016.04.26
50557 울산시 ‘방재안전도시 인증 사업’총력 김병화 2016.04.26
50556 울산시, 6월부터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무료 첫 시행 이주연 2016.04.26
50555 울산시, “울산의 매력을 담아 홍콩에 소개합니다!” 김하얀 2016.04.26
50554 울산시, ‘인류최초의 싸인 반구대 암각화’결실 거둬 강동민 2016.04.26
50553 울산시, 1분기 환경오염물질배출업체 8곳 적발 이다희 2016.04.26
50552 울산시, ‘제8차 울산혁신도시 시설인수단 회의’ 개최 황상미 2016.04.26
50551 경기도, 투명한 예산, 주민 손으로… 제3기 주민참여예산위원회 발족 양일수 2016.04.26
50550 진도군, LED 가로등 설치 윤진성기자 2016.04.26
50549 레인보우 재경, 몸매와 미소까지 완벽한 팔색조 매력에 눈길 김병화 2016.04.26
50548 '엄마야' 택연, 현실연애 바탕? 예비 장모님 홀리는 3단계 특급비법 대공개! 김병화 2016.04.26
50547 '욱씨남정기' 치타 카메오 출격! 이요원-치타, 걸크러쉬 센언니들의 깜찍 인증샷까지. 비하인드컷 공개 김병화 2016.04.26
50546 '옥중화' 진세연+고수, '커플 포스터' 공개! '애틋 케미' 폭발! 멜로 기대UP 김병화 2016.04.26
50545 '딴따라' 지성-혜리, '한 집 아침식사'! 지성, 폭풍 먹방 포착! 김병화 2016.04.26
50544 '라디오스타' 차태현-배성우-빅토리아-최진호, 치명매력 무한발산! '팬심 낚으러 나간다~' 김병화 2016.04.26
50543 배우 공유, 숨막히는 비주얼 화보 공개 ‘여심스틸러’ 김병화 2016.04.26
50542 배우 신소율, ‘찡긋미소+깜찍브이’ 2단 콤보 매력 폭발 김병화 2016.04.26
50541 ‘대박’ 최민수, 그리고 장근석 여진구 ‘압도적 삼부자’ 김병화 2016.04.26
50540 경기도, 100kW 이하 태양광 발전사업자에 계통연계 비용 지원 전누리 2016.04.25
50539 경기도, 닥섬유 R&D 지원‥세계 친환경 섬유시장 공략한다 김병화 2016.04.25
50538 순천소방서, 향림중학교 학생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김준호 2016.04.25
50537 여수소방서 현장대응단,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실시 박형철 2016.04.25
50536 여수소방서 여서119, 고가사다리차 조작훈련 실시 박형철 2016.04.25
50535 여수소방서, 공동주택 옥상출입문 자동개폐장치 설치의무 홍보 박형철 2016.04.25
50534 여수소방서, 선원동 교통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 박형철 2016.04.25
 1  이전 4010  4011  4012  4013  4014  4015  4016  4017  4018  4019  4020 다음  5702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