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8.07.23 [10:55]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1박 2일’ 판문점 특집! 南北 자유&평화 공존 현장! 살아있는 역사를 만나다!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6.25 09:55



예능 사상 최초 비무장지대에 입성한 ‘1박 2일’이 임진각을 시작으로 대성동 자유의 마을까지 과거-현재-미래가 한 눈에 담긴 산역사의 현장과 우리가 미처 몰랐던 사실까지 전달하며 시청자에게 가슴 찡한 큰 울림을 선사했다.

특히 시청자들은 판문점 특집을 통해 ‘1박 2일’ 멤버들과 역사의 생생한 교감은 물론 분단의 아픔과 평화의 희망이 공존하는 산역사 앞에 생생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 이에 “왠지 모르게 마음이 숙연해졌다”, “모든 게 역사의 현장” 등 호평을 보내며 다음주 본격적으로 펼쳐질 판문점 방문에 대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박 2일’ 코너 시청률은 전국 기준 12.6%, 수도권 기준13.2%로 동시간 일요일 예능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 인력 모집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16.6%(수도권 기준)까지 치솟는 등 웃음과 역사의 완벽한 콜라보레이션으로 주말 예능 최강 자리를 굳건히 했다.

한편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MBC '복면가왕'은 평균 6.7%(1부: 5.3%, 2부: 8.0%), MBC ‘두니아’는 2.7%, SBS '런닝맨'은 평균 6.4%(1부: 5.1%, 2부: 7.6%), SBS ‘집사부일체’는 평균 8.9%(1부: 7.5%, 2부: 10.2%) 수치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지난 24일(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판문점을 가다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임진각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유일한 민간 마을이자 대한민국 최북단에 위치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 군사분계선과 불과 200m 떨어진 팔각정을 방문하며 역사적 발자취를 함께 느끼며 6월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대성동 자유의 마을은 사전 등록된 차량과 신분증만 출입이 가능한 민간인 출입통제구역. 이에 마을로 진입할 수 있는 유일한 길 통일대교 도착과 동시에 곳곳에서 신원을 체크하는 등 긴장된 상황이 연이어 펼쳐져 역사의 현장에 간다는 사실을 더욱 묵직하게 했다.

우리가 짤막하게 알고 있었던 역사적 사실, 영화와 뉴스 등을 통해 토막토막 알고 있던 지식들은 “우리 땅인데 못 간다는 게 실감난다”, “우리가 갔던 한국땅 중 제일 북쪽”, “바로 앞에서 막히는 느낌”이라는 멤버들의 말처럼 산역사 현장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그 형체가 완성됐고 멤버들이 느끼는 감정들과 궤를 같이 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에 스며들었다.

그런 가운데 데프콘의 가슴 아픈 가족사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유의 다리, 경의선 열차, 독개다리, 평화의 종 등을 둘러보며 남북한 평화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지던 중 데프콘은 평화의 종 타종에 앞서 “꼭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할아버지-할머니가 실향민이라고 고백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할아버지가 이산가족 찾기, 금강산 방문 다 응모했는데 연세가 많으셔서 매번 안됐다. 살아 생전에 고향 땅을 밟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이후 멤버들은 대성동 자유의 마을 시작과 현재가 담긴 자유의 집에서 6.25와 동시에 분단의 아픔을 마주한 마을의 숨결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특히 “대성동 자유의 마을 주민들이 흔들리면 대한민국 전체가 흔들린다”는 김동구 이장의 말은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더욱이 외부인 출입 제한, 인원 점검, 거주민 자격 요건 등 그간 드러나지 않았던 우리나라 최전방에서 안전을 책임지는 민간인들의 삶이 공개돼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후 팔각정을 찾은 멤버들은 방탄 유리로 막힌 남북한을 마주하고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는 현실에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멤버들은 대성동 자유의 마을의 상징인 초대형 태극기를 교체하고 1959년 완공과 동시에 마을의 역사와 함께한 대성동초등학교 일일 교사 체험에 나서는 등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 점점 스며들어갔다.

또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과 불과 800m에 위치한 북한 기정동 평화의 마을의 관계가 눈길을 끌었다. 이 곳 또한 비무장지대에 위치해 민간인 통제가 금지된 곳. 더욱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둔 두 마을이 태극기와 인공기 깃발 높이를 놓고 냉전시대의 자존심 싸움을 펼쳤다는 이야기에 깜짝 놀란 것도 잠시 멤버들은 새 태극기가 게양되는 모습을 자신의 눈으로 확인하자 뭉클한 마음에 말을 잇지 못했다.

이처럼 판문점 특집 첫 번째 이야기는 모두에게 큰 울림을 선사했다. 임진각부터 대성동 자유의 마을까지 산역사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과거-현재는 물론 머지않은 미래까지 마주했다. 또한 대성동 자유의 마을 주민으로 살아가는 게 어떤 마음일지 이들의 고뇌와 사명감, 자긍심을 짐작해보는 것만으로도 가슴 깊은 깨달음을 전했다.

‘1박 2일’ 방송 후 시청자들은 각 커뮤니티와 SNS을 통해 “망원경으로 자전거 타는 북한 사람들 보였을 때 기분 이상했어”, “대성동 마을 주민들 대단하신 듯. 사명감 하나로 살아가고 있다는 게”, “하나하나 다 소름 돋았다”, “모든 게 역사의 현장이네” 등의 큰 호평을 보냈다.

한편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 제공 - KBS 2TV ‘1박 2일’>


전체 114993 현재페이지 1 / 383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4993 부산영화의전당, 대륙의 명작, 부산에 스며들다! 김병화 2018.07.23
114992 울산시,‘마을공동체 만들기 위원회’발족 김병화 2018.07.23
114991 울산시, 8월부터 장애인콜택시 관외지역 확대 운행 김병화 2018.07.23
114990 울산시, ‘2018년 대한민국 인재상’ 후보자 추천 접수 김병화 2018.07.23
114989 울산시,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조사원 교육 실시 김병화 2018.07.23
114988 울산시, “유기동물 입양시 병원 진료비 부담 덜어 드려요” 김병화 2018.07.23
114987 울산수질연구소 먹는물 분야 숙련도시험‘적합기관’선정 김병화 2018.07.23
114986 울산도서관, 「인문학 아카데미」 7월 24일부터 개강 김병화 2018.07.23
114985 아산시 청년위원회,‘청년의 삶이 더 나아지는 아산’주제로 총회 개최 김병화 2018.07.23
114984 아산시,‘찾아가는 충남관광 홍보전’참가 김병화 2018.07.23
114983 여름철 에어컨 실외기 화재 주의 진민호 2018.07.23
114982 아산시 배방읍, 여름 휴가철 맞아 수철리 계곡 대청소 실시 김병화 2018.07.23
114981 아산시 신창면 새마을, 취약계층 도배·장판 등 주거환경개선 봉사 김병화 2018.07.23
114980 오거돈 부산시장, 기업과 현장소통에 나서~ 김병화 2018.07.23
114979 부산시, 1인 가구 우울증 척도검사 및 치료·예방 시범사업 추진 김병화 2018.07.23
114978 부산시, 라돈 저감을 위한 비닐 무료 제공 김병화 2018.07.23
114977 부산시‘평생학습빌리지’사업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공식프로젝트 인증 김병화 2018.07.23
114976 부산시 낙동강 하굿둑, 시민과 함께 연다! 김병화 2018.07.23
114975 부산시, 2019 국제당뇨병연맹총회 조직위원회 출범식 개최 김병화 2018.07.23
114974 부산시, 제4기 대학-공공기관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김병화 2018.07.23
114973 아산시, 해외 자매도시 청소년 초청 국제교류 캠프 열어 김병화 2018.07.23
114972 여수소방서, 여수한영고등학교 합동소방훈련 실시 김재헌 2018.07.20
114971 전남소방본부 화재안전특별조사 시민조사참여단 위촉식 및 교육 실시 박기열 2018.07.20
114970 글로스퍼 하이콘, 오케이이엑스 거래소 상장 최자웅 2018.07.21
114969 '정부 규제, 투명성, 블록체인 확산'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 1일차 키워드 최자웅 2018.07.21
114968 서울 둔촌고, ‘청소년리더십’이창호 대표 초청 특강 이창호 2018.07.22
114967 여수소방서, 전통시장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김재헌 2018.07.22
114966 여수소방서, 소방차 양보 의무 위반 차량 과태료 부과 김재헌 2018.07.22
114965 [119기고]신나는 물놀이 안전부터 챙겨요 김재헌 2018.07.22
114964 [119기고]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소방차 진로 양보 김재헌 2018.07.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834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