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샘, 윌리엄 자존감 높여준 교육법 진촤 좋은 아빠네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아빠가 윌리엄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교육법으로 눈길을 끌었다.

 

4월 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74회는 ‘내 마음이 그대가 되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윌리엄은 기저귀를 졸업하고 팬티맨이 되어 요절복통 하루를 보냈다. 팬티를 입은 윌리엄에게 생긴 잊지 못할 사건들과 이에 대처하는 샘 아빠의 교육법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 윌리엄은 팬티를 입고 종일 들뜬 모습이었다. 아기의 상징과 같았던 기저귀를 벗어던지고 진짜 형아가 됐다고 생각했기 때문. 아빠부터 벤틀리 등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 "나는 팬티 입으는 사람이야"라고 외치며 팬티 부심을 폭발시켰다.

 

윌리엄의 팬티 부심은 집 밖에서도 계속됐다.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도 팬티를 입은 사실을 자랑하며 즐거워한 것. 심지어는 동상과 강아지에게까지 팬티를 자랑할 정도였다. 그러나 결국 팬티에 실례를 하며 위기를 맞았다. 당황한 윌리엄은 근처 물놀이용 풀에 엉덩이를 담그고 이 사실을 감추려 했다.

 

윌리엄은 아빠에게도 실례를 안 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 이유는 아가가 볼까 봐 부끄러워서. 이에 샘은 벤틀리의 귀를 막고 윌리엄의 말을 차분히 들어줬다. 또 미안해하는 윌리엄에게 "미안할 일 절대 아니다. 이건 배우는 과정"이라며 따뜻하게 안아줬다. 실수한 윌리엄의 자존감을 높여주면서도, 상처가 되지 않도록 위로까지 안긴 샘. 언제나 예쁜 말, 예쁜 행동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는 윌리엄의 천사 같은 모습들이 어떻게 나올 수 있었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

 

샘은 평소에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이야기를 들어주고, 놀아주며 좋은 아빠라는 평을 들었다. 장난감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윌리엄을 위해 장난감이 말을 하도록 연출하거나, 코를 파는 윌리엄에게 코딱지의 입장을 생각해보도록 한 교육법은 감탄을 자아냈다.

 

마냥 친구 같은 아빠로 보이지만 단호할 땐 단호하게 대처하는 게 샘 아빠의 더욱 대단한 점이다. 특히 공공장소에서의 예절 문제에서는 엄격하게 대하는 샘 아빠의 모습이 많은 시청자의 박수를 받았다. 이번에도 샘 아빠는 실수한 아이에게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교육법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큰 감동을 안겼다.

 

한편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22 [09:14]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