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미친 엔딩만 벌써 4번, 미스터리 스릴러의 진수



‘붉은 달 푸른 해’ 미친 엔딩이 아닐 수 없다.

 

드라마에서 ‘엔딩’은 중요하다. 시청자로 하여금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과 시청욕구를 불태우게 만들기 때문이다. 긴장감과 호기심을 주요 포인트로 삼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경우 ‘엔딩’은 더욱 중요하다. 이런 측면에서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는 매우 의미 있는 작품이다. 매주 엔딩으로 시청자 심장을 쥐락펴락하기 때문이다.

 

◆ 살인 포착? 충격적인 남규리 첫 등장 (1~2회 엔딩)

 

전수영(남규리 분)은 방송 전까지 철저하게 비밀에 붙여졌던 인물. 전수영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첫 등장할지 관심이 집중돼 있었다. 극이 아동학대 피의자 살인사건을 그리며 치열하게 쫓아가던 중 누구도 예상 못한 상황에서,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모습으로 등장한 전수영은 충격 그 자체였다.

 

형사 강지헌(이이경 분)이 살인사건 용의자의 집에 들이닥친 순간 그 곳에 전수영이 있었다. 전수영의 손에는 칼이 들려 있었으며, 그녀 앞에는 살인사건 용의자가 배에서 피를 흘리며 서 있었다. 흡사 살인현장을 포착한 것처럼 느껴질 수 있는 상황. 다음 회차에서 전수영의 정체는 강지헌과 함께 일하는 형사임이 밝혀졌지만, 전수영의 충격적인 등장은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기에 충분했다.

 

◆ 김선아 vs 김여진, 긴장감도 열연도 폭발 (3~4회 엔딩)

 

차우경(김선아 분)은 실제인지 환영인지 모를 녹색 원피스 소녀 때문에 힘겨워했다. 도로 위에 뛰어든 그 소녀 때문에 교통사고를 내고, 정체불명 소년까지 치어 죽였다. 뿐만 아니라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고, 뱃속 아이까지 잃었다. 처절하게 무너진 차우경이 손에 칼을 쥔 순간, 그 소녀가 또 나타났다. 소녀는 차우경의 볼을 어루만지며, 그녀의 폭주를 막았다.

 

화면은 차우경과 함께 사망자의 아내 동숙(김여진 분)을 비췄다. 동숙은 남편이 죽었다는데 현장에서 발견된 현금에만 눈독을 들이는 등 수상한 모습을 보였다. 집으로 돌아가 보험증서를 찾은 뒤 웃음인지 울음인지 알 수 없는 기묘한 탄성을 지르기까지 했다. 교차되는 화면 속 차우경과 동숙의 상황은 손 끝까지 떨려올 만큼 긴장감을 더했다. 물론 두 배우의 열연 역시 폭발했다.

 

◆ 충격의 미라 발견, 또 다른 사건의 시작 (5~6회 엔딩)

 

실제인지 환영인지 알 수 없지만 차우경 곁을 자꾸만 맴도는 녹색 원피스 소녀. 그 소녀는 마치 알려주기라도 하는 듯 한울센터 상담실 천장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문득 그 모습이 떠오른 차우경은 퇴근 전 홀로 소녀가 가리켰던 곳을 향해 층계를 걸어 올라갔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 금방이라도 심장이 터질 듯 조여오는 긴장감 속에서 차우경이 발견한 것은 여자 미라였다.

 

의자에 앉은 자세로 사망한 뒤 굳어버린 여자 미라. 그녀의 뒤쪽 벽면에는 ‘썩어 허물어진 살, 그 죄의 무게’라는 붉은 글씨가 새겨져 있었다. 이는 천상병 시인의 시 ‘무명전사’의 일부분으로, 원래 시의 ‘그 살의 무게’가 ‘그 죄의 무게’로 바뀐 것이었다. 이 사건은 이후 차우경과 강지헌이 죽음, 시(詩), 아이의 연결고리를 파악하게 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 또 다시 발견된 서정주의 ‘문둥이’, 그리고 정체불명의 소녀 (7~8회)

 

“시(詩)가 있는 죽음에는 항상 아이가 있다”는 차우경의 말을 유일하게 믿어준 강지헌. 그렇게 두 사람은 다른 시점에서 사건들을 추적하기 시작했고 덕분에 미라로 발견된 여성에게 딸이 있었음을, 그 아이가 한 보육원에서 보호되고 있음을 알아냈다. 또 다른 죽음, 아동학대를 막아낸 것이다.

 

그러나 ‘붉은 달 푸른 해’는 여기서 또 하나의 단서를 남겼다. 두 사람이 아이를 만나기 위해 찾아간 보육원에 ‘문둥이’ 시화가 있었던 것. 앞선 사건들과 보육원 사이 연결고리가 있는지 혼란스러운 가운데 미라 여인의 딸로 밝혀진 소녀가 나타났다. 그 소녀가 차우경 눈에 보이는 녹색 원피스 소녀인지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채 방송이 끝났다. 다음 방송이 미치도록 궁금해지는 엔딩이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매회 안방극장을 충격의 도가니로 빠뜨리는 ‘붉은 달 푸른 해’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2:04 [14:12]   최종편집: ⓒ newswave
‘진짜사나이300’ NCT 루카스, 양손에 비닐장갑 장착! 삼계탕 첫맛에 토끼 눈!
‘SKY 캐슬’ 또 다시 캐슬을 뒤흔든 송건희의 일기, 감춰진 사건의 진실은?
백종원 딸, 눈을 뗄 수 없는 사랑스러움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캐릭터 포스터 공개! 동생들 향한 눈물 나는 사랑! 시선 집중!
‘동물의 사생활’ 엘, 베테랑 촬영감독도 인정한 실력 ‘엄지 척’
‘톱스타 유백이’ 유인나, 특급 지원! ‘달콤 목소리 여신’ 뜬다! 한파 녹일 ‘귀호강 장면’ 예고!
'배틀트립' 심혜진, “양조위-장만옥-공리와 한솥밥 먹은 사이” 홍콩 스타들과 친분 과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10년 만에 프로필 사진 촬영에 설렘+열정 폭발! 파격 제안까지! ‘팔색조’ 활약 기대해~
'공복자들' 노홍철, 유민상도 놀란 뱃살 포착! 노홍철 VS 유민상! 푸딩 뱃살 현실 배틀!
‘프리스트’ 엑소시스트 박용우 미스터리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
‘신의 퀴즈:리부트’ 비밀 품은 김준한, 어떤 과거를 갖고 있는 것일까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관전 포인트는 현빈! 현빈! 현빈!
인기기사

미모 포텐 터진 ‘이다희’, 여신 자태 공항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