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재계약, 최고의 아티스트에게 최고의 대우
 

그룹 방탄소년단이 현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18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과 깊은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7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전 세계적으로 최고의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아티스트에게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 한다는 것이 빅히트의 철학이다.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보다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활동을 위해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데뷔 이전부터 지금까지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음악은 물론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일깨워 준 방시혁 멘토를 존경한다"고 말하며 "그동안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빅히트와 함께 전 세계 팬들을 위해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3년 6월 데뷔해 올해로 활동 6년 차이며, 빅히트와 방탄소년단은 1년 이상의 계약 기간을 남긴 상태에서 빠르게 재계약을 결정했다.
 
<사진 출처 - 방탄소년단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0:18 [17:00]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