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흑화한 김준한, 악마의 미소를 보았다 ‘소름 열연’



‘시간’ 완벽히 흑화한 김준한. 그가 웃자 소름이 돋았다.

 

회색은 다시 하얗게 될 수 없다. 점점 검어질 뿐이다. MBC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속 김준한이 흑화한 신민석의 모습을 무섭도록 실감나게 그려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8월 9일 방송된 ‘시간’ 11~12회에서 보여진 신민석의 미소는 그야말로 악마의 미소와 다름 없었다.

 

앞서 자신이 저지른 악행을 덮기 위해 또 다른 악행을 연발하는 신민석의 모습은 처절하고도 위태로웠다. 설지현(서현 분) 동생의 죽음을 조작하는 것부터 시작해, 설지현의 엄마 양희숙(김희정 분)과 금테(김정태 분)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 또 사건을 마무리하기 위해 강실장(허정도 분)을 돌로 내려치는 잔인한 모습까지. 벼랑 끝으로 몰린 신민석은 점점 괴물로 변해갔다.

 

이날 신민석은 살인을 저질렀던 그 밤의 일을 떠올렸다. 강실장을 절벽 끝까지 추격해 죽인 신민석, 괴물로 변한 자신의 모습과 마주한 것이다. 어둠 속에서 신민석은 웃고 있었다. 사람의 웃음이 이렇게 섬뜩할 수 있는지를 제대로 보여줬던 대목. 늘 의문스럽고, 무표정했던 그의 얼굴과 대비돼 더욱 강렬함을 선사했던 장면이었다.

 

그렇게 돌이킬 수 없는 시간을 건너게 된 신민석. 이후 그는 냉철하게 자신의 상황과 마주했다. 사고를 덮기 위해 철저하게 움직이고, 또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표정을 감췄다. 그를 의심하는 은채아(황승언 분)에게 “그냥 사고로 사람이 죽었을 뿐”이라며, 눈 하나 깜짝 않고 거짓말을 하는 신민석의 모습은 뻔뻔하기까지 했다.

 

김준한은 섬세한 완급조절로 신민석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다. 단정한 얼굴, 덤덤한 말투 속에 감췄던 그의 악한 얼굴이 드러난 순간 시청자들은 집중할 수 밖에 없었다. 밑도 끝도 없는 악역이 아닌, 벼랑 끝으로 내몰려 살인까지 저지른 신민석의 상황을 몰입도 있게 그려낸 것이다.

 

순식간에 어둠으로 물들여진 신민석. 처음부터 흑이 아니었기에 더 입체적이고, 그래서 더 예측할 수 없는 캐릭터다. 이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는 김준한의 연기가 극을 더 긴장되고 흥미롭게 만든다는 반응. 완벽히 흑화한 신민석이 보여줄 또 다른 얼굴은 무엇일까. ‘시간’을 뒤흔들 신민석의 모습과 김준한의 연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시간 13, 14회 분은 2018 아시안게임 축구예선 경기 편성으로, 오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시간’ 방송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8:10 [14:07]   최종편집: ⓒ newswave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뉴 페이스 임수향 + 두 얼굴의 조우리, 예쁘지만 불행한 그녀들의 이야기.
‘서른이지만’, 시청자 입소문 타고 활활~ 꾸준한 시청률 상승!
'마성의 기쁨' 최진혁X송하윤, 첫 촬영 현장 공개...꿀떨어지는 호흡
가을 여신 김태리, 시크美 품고 팔색조 매력 발산!
‘슈퍼TV 2’ 려욱, “전역하면 노래하고 싶었다!” 속마음 첫 고백! 한풀이 ‘트로트 메들리’ 폭발!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생 캐릭터 새로 갱신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감싼 감정 소용돌이
'거기가 어딘데??'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 돌풍+부상+저체온증 대장정 클라이맥스!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 “이다일 캐릭터 위해 안경 벗고 수염 길렀다”
'마녀의 사랑' ‘윤소희 운명男, 현우 아닌 이홍빈이었다! 사상초유 大 반전!
'해투3' 지상렬, "공유-강동원에게 연기 편하게 하라고 조언해” 궁금증 UP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설민석-솔비-걸스데이 유라, 피렌체 물들인 두 천재 화가를 찾아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