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이유영 무릎베개 포착 ‘심쿵’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의 거리가 또 한 걸음 가까워진다.

 

수목극 1위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제작 더 스토리웍스, IHQ)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다. 실제 사건들을 모티프로 극화한 내용은 묵직한 메시지를, 적재적소에 빵빵 터지는 코믹 코드는 경쾌한 웃음을, 흥미진진 스토리는 눈 뗄 수 없는 몰입도를, 배우들의 열연을 짜릿함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또 하나 놓쳐선 안 될 것이 극중 가짜 판사 한강호(윤시윤 분)과 외유내강의 판사 시보 송소은(이유영 분)의 알 듯 모를 듯 설레는 핑크빛 기류이다. 첫 만남 때와 180도 역전된 관계로 재회한 순간부터 두 사람의 거리가 조금씩 가까워지는 것까지. 여기에 윤시윤, 이유영 두 배우의 특별한 케미까지 더해져 TV앞 시청자들 입가에 미소가 번지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8월 8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이 9~10회 본 방송을 앞두고 한층 더 가까워진 한강호와 송소은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8회 엔딩에서 두 사람이 한강에서 마주 앉아 함께 맥주 마시던 것과 비교해도 부쩍 더 가까워진 거리가 열혈 시청자 가슴에 설렘을 유발한다.

 

사진 속 한강호와 송소은은 늦은 밤 동네 놀이터에서 만난 모습이다. 슈트 차림인 한강호와 달리 송소은은 편안한 옷차림인 것으로 보아, 이들이 만난 놀이터는 송소은의 동네인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늦은 밤 술에 취한 한강호가 송소은의 집 근처를 찾아온 것. 어떤 이유에서인지 만취한 한강호가 송소은의 무릎을 베고 쓰러져 잠들어 있다.

 

송소은은 그런 한강호를 따뜻한 미소로 지그시 바라보거나, 자기 무릎 위에 쓰러진 한강호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애쓰고 있다. 조금씩 조금씩 가까워진 두 사람의 거리가 수줍지만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끈다.

 

현재 한강호는 사라진 형 대신 가짜 판사 행세를 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진짜 정체는 전과5범 밑바닥 인생. 판사 시보인 송소은은 한강호의 정체를 모르지만, 한강호 곁에서 최선을 다해 그를 도왔다. 한강호 대신 판결문을 쓰고,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한강호가 고민에 빠질 때마다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주고 있다. 이런 특별한 상황에 맞게 서서히 가까워지는 이들의 거리가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설렘을 더해주는 것이다.

 

한강호는 무엇 때문에 이토록 만취한 것일까. 술에 취한 한강호가 송소은을 찾은 이유는 뭘까. 이들의 거리는 또 얼마나 가까워질까. 윤시윤과 이유영은 어떤 연기로 안방극장에 색다른 설렘을 안겨줄까. 이 모든 것이 궁금해서 ‘친애하는 판사님께’ 9~10회가 애타게 기다려진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9~10회는 오늘(8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8:08 [09:47]   최종편집: ⓒ newswave
‘진짜사나이300’ NCT 루카스, 양손에 비닐장갑 장착! 삼계탕 첫맛에 토끼 눈!
‘SKY 캐슬’ 또 다시 캐슬을 뒤흔든 송건희의 일기, 감춰진 사건의 진실은?
백종원 딸, 눈을 뗄 수 없는 사랑스러움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캐릭터 포스터 공개! 동생들 향한 눈물 나는 사랑! 시선 집중!
‘동물의 사생활’ 엘, 베테랑 촬영감독도 인정한 실력 ‘엄지 척’
‘톱스타 유백이’ 유인나, 특급 지원! ‘달콤 목소리 여신’ 뜬다! 한파 녹일 ‘귀호강 장면’ 예고!
'배틀트립' 심혜진, “양조위-장만옥-공리와 한솥밥 먹은 사이” 홍콩 스타들과 친분 과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10년 만에 프로필 사진 촬영에 설렘+열정 폭발! 파격 제안까지! ‘팔색조’ 활약 기대해~
'공복자들' 노홍철, 유민상도 놀란 뱃살 포착! 노홍철 VS 유민상! 푸딩 뱃살 현실 배틀!
‘프리스트’ 엑소시스트 박용우 미스터리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
‘신의 퀴즈:리부트’ 비밀 품은 김준한, 어떤 과거를 갖고 있는 것일까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관전 포인트는 현빈! 현빈! 현빈!
인기기사

미모 포텐 터진 ‘이다희’, 여신 자태 공항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