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정유안, 하정우 어린 시절로 변신해 ‘씬 스틸러’ 역할 톡톡


신예 정유안의 ‘신과함께 – 인과 연’의 현장 스틸이 공개 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속 정유안은 고려 시대의 의상을 입고 장기를 두고 있다. 상대방을 주시하는 듯한 강렬한눈빛에서 비장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유안은 극중 삼차사 중 강림(하정우 분)의 어린 시절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어린 나이임에도 ‘씬 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강림의 과거를 풍성하게 완성시켰다.

 

올 해 스무 살인 정유안은 그간 영화 ‘밀정’ 드라마 ‘초인가족’ ‘이리와 안아줘’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전방위의 활동들을 통해 차세대 배우로서 입지를 견고히 해나가고 있다.

 

더불어 개봉을 앞둔 영화 ‘창궐’에서는 돌개 역을 맡아 이청(현빈 분)이 야귀들과 사투를 벌이는데 큰 역할을 하는 인물로 등장하며, 드라마 ‘탑 매니지먼트’에서는 아이돌 그룹의 리더로 변신해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한편, ‘신과함께 – 인과 연’은 개봉 첫 날 124만 이라는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 연일 1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사진제공 – VAST>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8:07 [16:25]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