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3차 티저 예고! 윤소희-김영옥-고수희 마녀 정체 첫 공개!



‘마녀의 사랑’ 3차 티저 예고편을 통해 마법을 펼치는 ‘마녀 3인방’ 윤소희-김영옥-고수희의 정체가 첫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오는 7월 25일(수) 오후 11시 첫 방송하는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 측은 12일(목) 네이버 TV캐스트(https://tv.naver.com/v/3587537)를 통해 3차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베일이 하나씩 벗을 때마다 그 실체를 더욱 궁금하게 했던 ‘마녀의 사랑’ 3차 티저 예고편은 그 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마녀 3인방’ 윤소희(초홍 역)-김영옥(예순 역)-고수희(앵두 역)의 마녀력이 첫 공개돼 눈길을 끈다.

 

첫 등장부터 국밥그릇을 들고 있는 ‘마녀 3인방’ 윤소희-김영옥-고수희의 수상한 모습은 이들이 대체 무엇을 하는지 궁금하게 한다. 더욱이 꽁꽁 숨겨뒀던 마녀력을 소환시킨 듯 오색찬란한 빛이 세 마녀의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보고도 믿기지 않은 신비로운 광경으로 보는 이들의 두 눈을 휘둥그레 만들고 있다.

 

특히 ‘마녀 3인방’ 윤소희-김영옥-고수희의 모습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는 의문의 남자와 뜻하지 않은 정체 오픈에 놀란 듯 의문의 남자를 응징하려는 세 마녀의 모습은 다음 상황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또한 ‘7월 숨어살던 마녀들의 모습을 드러낸다’는 카피는 마녀 3인방의 파격적인 존재와 함께 이들이 인간 세상에 오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 가운데 기억 찾기를 선언한 재벌 2세 현우(마성태 역)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 일이 해결되지 못하면 전 25년 전에서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가지 못합니다”라는 현우의 대사는 그의 잃어버린 기억을 궁금하게 하면서 한 소년이 누군가에게 구원의 손길을 요청하는 모습은 현우의 25년 전 과거를 엿보게 해 호기심을 무한 자극시킨다.

 

이와 함께 예고편 말미 잃어버린 기억의 실마리를 찾은 듯 두 눈을 반짝이며 악몽에서 깬 현우의 모습과 의미심장한 눈빛의 마녀 3인방 얼굴이 오버랩 돼 눈길을 끈다. 과연 재벌 2세 현우와 ‘마녀 3인방’ 윤소희-김영옥-고수희는 어떤 관계로 얽혀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마녀의 사랑’ 3차 티저 예고편 공개 후 각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티저 예고편 풀릴수록 드라마 궁금궁금~ 빨리 보고 싶네요”, “뜨거운 여름을 시원하게 해줄 드라마인 듯”, “마성태 현우와 세 마녀들 너무 재미있을 듯”, “예고편 나올 때마다 기대 만땅~ 7월 25일 빨리 왔으면 좋겠다”, “현우-마녀 3인방 케미 빨리 보고 싶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재벌 2세 건물주의 얽히고 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 오는 7월 25일(수) 밤 11시 첫 방송 예정.

 

<사진- 마녀의 사랑 3차 티저 예고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7:12 [14:24]   최종편집: ⓒ newswave
배우 손병호, ‘동상이몽2’ 합류! 리얼한 일상생활 공개예정
박효신 근황, 눈에 띄게 야윈 얼굴
야노시호 근황, 아름다운 하와이 속 빼어난 미모 눈길
허경환, ‘뜻밖의 Q’ 녹화 포기 사상 초유의 사태 발발!
'전지적 참견 시점' 신현준, 청국장 없이는 못 살아!
'배틀트립' 박은혜-안미나, "이게 무슨 소리야?" 고성난무 나이트 사파리 투어!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X박성웅, 척하면 척 콤비 플레이 현장!
'아는 와이프' 호기심 자극하는 단체+캐릭터 포스터 3종 공개!
'라이프' 아픈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미소 천사’ 원진아 스틸컷 첫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이 살림과 함께 선사한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김충재, 무더위에도 열일하는 우월한 비주얼
'미스 함무라비' 종영까지 단 1회! 아쉬움 달랠 비하인드 大방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