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원주경찰서와 자동차 과태료 체납일소와 불법운행차량근절을 위한 합동단속 실시

원주시(시장 원창묵)는 원주경찰서(서장 박승환)와 오는 7월 11일 ‘자동차관련 과태료 체납일소와 불법운행차량(일명 대포차) 근절을 위한 합동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합동단속 대상은 자동차관련 과태료 30만원 이상 체납차량 및 불법운행차량이 주 단속 대상이다.

 

체납차량은 체납액 납부를 거부할 경우 번호판이 현장에서 영치 될 예정이며, 불법운행차량은 필요 시 경찰 인계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원주시와 원주경찰서는 지난 4월 합동단속 후, 단속 장소를 신·구 도심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연계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업무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왔다.

 

이병철 교통행정과장은 “지난 합동단속과 달리 이번 합동단속은 도심지역으로 선정한 만큼 체납차량과 불법운행차량은 운행할 수 없다는 인식이 생활 속에 새겨지길 바란다.”며,

 

“번호판 영치 이외에도 부동산압류, 전자예금압류 등 강도 높은 체납징수활동으로 조세정의 구현에 앞장설 것이며, 시민의 안전을 위하여 유관기관과 불법운행차량 단속 역시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7:11 [15:43]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