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두 남자 브로맨스 마지막 이야기



‘슈츠(Suits)’ 장동건과 박형식은 어떤 선택을 할까.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오늘(14일) 종영한다.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남자가 만나 대한민국 최고 로펌에서 펼쳐온 특별한 법정플레이, 역대급 브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안방극장의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슈츠(Suits)’가 최종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15회에서 최강석(장동건 분)과 고연우(박형식 분)이 그 동안 숨겨온 비밀을 모두가 알아버렸기 때문이다. 결국 고연우가 가짜 변호사라는 것을 ‘강&함’ 모든 이들이 알게 됐고, 이에 최강석이 분노를 폭발할 것 같은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15회가 마무리된 것이다.

 

고연우는 진짜 변호사가 아니다. 가짜다. 그런 고연우에게 변호사라는 기회를 준 것이 최강석이다. 어쩌면 첫 만남부터, 최강석이 고연우에게 기회를 주고 고연우가 그 기회를 덥석 잡은 순간부터 두 사람의 운명은 하나로 엮이기 시작한 것이다. 그 모든 것이 송두리째 들통이 난 지금, 벼랑 끝에 선 두 남자가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뜨거운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6월 14일 ‘슈츠(Suits)’ 제작진이 선택을 앞둔 최강석, 고연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두 남자의 표정이 어느 때보다 의미심장해서 한 번,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궁금해서 두 번, 그 선택 후 두 남자가 겪을 감정의 변화가 기대돼서 세 번,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다.

 

고뇌에 휩싸인 최강석. 특유의 날카로운 표정과 진지한 눈빛이 그의 마음 속 고뇌의 흔적을 강렬하게 암시한다. 반면 고연우는 1회 방송에서 찾았던 한강 다리를 다시 찾은 모습이다. 당시 고연우는 ‘강&함’ 입성을 앞두고 선택의 기로에 섰었다. 그리고 또 다시 선택의 기로에 선 순간, 고연우는 다시 한강 다리를 찾은 것이다. 의미심장한 표정이 그의 마음 속 고민의 크기를 말해준다.

 

최강석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고연우는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최강석과 고연우 두 남자의 브로맨스는 결국 어떤 결말을 맺게 될 것인가. 멋진 두 남자가 시작한 운명의 소용돌이, 그 마지막 장은 어떤 내용으로 채워질지 시청자는 미치도록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슈츠(Suits)’ 최종회는 오늘(14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6:14 [12:16]   최종편집: ⓒ newswave
하시은 결혼, 조용히 준비 중
‘신과함께2’ 천만관객 돌파… 마동석의 4번째 천만영화!
김정민 근황, 눈길을 사로잡는 탄탄한 복근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가 위기에 빠지면, 송지효가 나타난다?!
‘라디오스타’ 배윤정, SNS 악플러 ‘현피(?)’ 요청 고백! 결말은?
'복수노트2' 김사무엘, 극과 극 3색 매력 완벽 구현! 안방극장 심쿵 소환!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연애세포 자극! 달달X설렘 바닷가 데이트 포착!
‘친애하는’ 윤시윤 이유영 롤러코스터 난간 오른 사건, 실제 있었다
배우 신소율, 신생 기획사 모먼트(MOMENT)와 전속계약!
'백일의 낭군님' 대체불가 배우 조성하-조한철, 사극에 존재감과 무게감 더한다!
'아는 와이프' 지성, 지하철 전력질주 포착! 절박한 표정으로 미스터리남 ?는 이유는?
장소연, 빅 포레스트 특별출연 확정! 조선족 말투 완벽 소화해 극에 재미 더한다!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