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Suits)’ 어떻게 리메이크 드라마 성공케이스 됐나



‘슈츠(Suits)’ 리메이크의 ‘좋은 예’로 기억되기까지 2회 남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4월 첫 방송 이후 14회가 방송된 현재까지 단 한 번도 수목극 왕좌를 내어준 적 없는 ‘슈츠(Suits)’의 마지막 장에 안방극장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슈츠(Suits)’가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은 여러 이유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미국 NBC 인기시리즈를 세 리메이크했다는 것이다. ‘슈츠(Suits)’는 미국에서 시즌 7까지 방송되며, 전세계에 마니아를 형성한 드라마다. 그만큼 작품성은 검증됐다는 뜻이다. 이를 아시아 드라마 시장을 선도하는 대한민국에서 세계 최초로 리메이크하게 됐다. 앞서 많은 리메이크 드라마들이 성공과 실패를 반복해온 가운데 ‘슈츠(Suits)’가 어떤 결과를 얻을지 대중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쏟아냈다.

 

베일 벗은 ‘슈츠(Suits)’는 대중의 기대는 멋지게 충족시켰고, 우려는 완벽하게 불식시켰다. 이쯤에서 ‘슈츠(Suits)’가 어떻게 리메이크의 좋은 예를 만들어 왔는지 되짚어 보자.

 

◆ 캐릭터 싱크로율 100% 장동건 박형식이 완성한 역대급 브로맨스

 

‘슈츠(Suits)’는 브로맨스 드라마다. 단 지금까지 대중이 봐왔던 브로맨스 드라마들과는 색깔이 다르다. 우정이라는 단어 하나로 담아낼 수 없는, 다각적인 브로맨스를 그리기 때문. ‘슈츠(Suits)’ 브로맨스는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남자가 일방적이지 않은 관계를 통해 서로를 변화, 성장시킨다.

 

‘슈츠(Suits)’는 장동건, 박형식이라는 두 특별한 배우를 통해 이 신선한 브로맨스를 완성했다. 맞춤옷을 입은 듯 딱 맞아 떨어지는 캐릭터 싱크로율, 여기에 더해진 두 배우의 남다른 캐릭터 표현력이 있었기에 극중 최고조합의 브로맨스가 낯설기보다 멋지고 특별하게 와 닿은 것이다.

 

◆ 탄탄한 스토리로 완성한 특별한 법정플레이

 

우리는 수많은 법정드라마를 봐왔다. 그러나 ‘슈츠(Suits)’는 주인공이 변호사고, 사건을 다루지만 이들 법정드라마와 다르다. 하나의 사건을 쭉 따라가는 대신,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여러 사건들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스토리를 보여주기 때문. 주인공들은 재판까지 가지 않고 사건을 해결한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절묘하고 탄탄하게 완성된 스토리, 멋지게 콕콕 박히는 대사, 감각적인 연출 등이 맞물렸기 때문이다. 익숙하지 않음을 덮어버릴 만큼 신선한 재미,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지는 쫄깃한 전개와 스토리. 원작의 재미를 그대로 살리면서도 대한민국의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었던 ‘슈츠(Suits)’의 중요한 장점이 바로 이것이다.

 

이제 종영까지 단 2회만이 남았다. 한 발자국 더 나아가 생각하면 ‘슈츠(Suits)’가 리메이크 성공 케이스로서 완벽한 발자취를 남기게 되는 것도 2회만이 남았다고 할 수 있다. 끝까지 스타일리시하고 완벽한 모습을 보여줄 드라마 ‘슈츠(Suits)’의 남은 2회가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6:11 [14:21]   최종편집: ⓒ newswave
하시은 결혼, 조용히 준비 중
‘신과함께2’ 천만관객 돌파… 마동석의 4번째 천만영화!
김정민 근황, 눈길을 사로잡는 탄탄한 복근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가 위기에 빠지면, 송지효가 나타난다?!
‘라디오스타’ 배윤정, SNS 악플러 ‘현피(?)’ 요청 고백! 결말은?
'복수노트2' 김사무엘, 극과 극 3색 매력 완벽 구현! 안방극장 심쿵 소환!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연애세포 자극! 달달X설렘 바닷가 데이트 포착!
‘친애하는’ 윤시윤 이유영 롤러코스터 난간 오른 사건, 실제 있었다
배우 신소율, 신생 기획사 모먼트(MOMENT)와 전속계약!
'백일의 낭군님' 대체불가 배우 조성하-조한철, 사극에 존재감과 무게감 더한다!
'아는 와이프' 지성, 지하철 전력질주 포착! 절박한 표정으로 미스터리남 ?는 이유는?
장소연, 빅 포레스트 특별출연 확정! 조선족 말투 완벽 소화해 극에 재미 더한다!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