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훈 결혼 소감, 이제 서서히 실감이 나는 듯..
 
이재훈 셰프가 결혼 소감을 밝혔다.

지난 14일 이재훈 셰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 이번 주말이면 부모님 곁을 떠나 누군가의 남편이 되네"라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재훈은 "그게 어떤 기분일지 이제 서서히 느껴지는것 같아 많은 설레임들과 한편으로는 결혼을 하게 되면 그동안의 모습과 달리 항상 붙어 있어 약한 모습을 보이거나 힘들어 짜증도 내는 일들도 생기겠지만 서로 두려워 말고 많이 배려하면서 처음 만났을때의 마음 그대로 항상 행복하게 웃음 지을수 있는 동희와 내가 되자"라며 결혼을 앞둔 소감을 말했다.
 
마지막으로 "화이팅!!! 사랑한다!!! 나도한다 럽스타그램"이라며 예비신부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한편 이재훈셰프와  9살 연하 예비신부는 오는 19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신부는 금융권에 근무하는 일반인으로 알려졌으며, 이재훈 셰프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사진 출처 - 이재훈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15 [15:15]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