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VS장혁, 정려원 채용 하느냐 마느냐 ‘불꽃대립’



‘기름진 멜로’ 정려원은 이준호의 중국집 직원이 될 수 있을까.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의 스토리가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서풍(이준호 분)의 동네중국집 운영이 본격 시작되며, 주방으로 모이는 각양각색 인물들의 모습이 예고된 것이다. 그 첫 번째로 단새우(정려원 분)가 ‘직원 채용 공고’에 관심을 보이는 모습으로, 지난 방송의 엔딩을 장식했다.

 

오늘(15일) 방송되는 ‘기름진 멜로’ 7~8회에서는 단새우의 채용을 두고, 서풍과 두칠성(장혁 분)의 팽팽한 의견 대립이 펼쳐진다. 그야말로 두 남자의 불꽃 신경전에 새우등이 터지는 단새우의 상황이 그려지는 것.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단새우는 ‘배고픈 프라이팬’ 가게에 뻘쭘하게 서 있다. 급하게 집에서 달려온 듯 단새우의 옷차림은 편안한 모습. 그러나 상황은 마냥 편안하지 않다. 어찌할 줄 모르는 단새우의 손짓, 어리둥절한 표정이 그녀가 곤란한 상황에 빠진 것임을 짐작하게 한다.

 

그 이유는 서풍과 두칠성 때문이다. 단새우의 채용 여부를 두고 두 남자가 서로에게 날을 세우고 있는 것. ‘배고픈 프라이팬’을 뜨겁게 가열시키는 두 남자의 대립이 보는 것만으로도 흥미진진해 본 장면을 궁금하게 한다.

 

두칠성은 단새우를 직원으로 채용하자는 입장이다. 앞서 파산한 단새우의 집 사정을 알고 있기에, 그런 단새우에게 또 한번 마음이 흔들렸기에, 그녀의 편에 섰다. 서풍은 반대다. 하루빨리 제대로 된 주방 식구를 구해야 한다. 조폭 요리사들을 해고한 것도 이 때문. 과연 단새우가 어떻게 서풍의 중국집 식구로 합류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세 사람의 미묘한 애정라인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강 다리 위에서 아픔을 공유한 서풍과 단새우. 세상에 지친 단새우에게 빛이 된 두칠성. 중국집으로 모이게 된 세 남녀의 연결고리가 한층 뜨거워지며 극의 재미가 배가될 전망이다.

 

정려원을 사이에 둔 이준호와 장혁의 불꽃 대립이 예고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7~8회는 오늘(1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M C&C>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15 [14:44]   최종편집: ⓒ newswave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응급실行 포착, 윤시윤 애탄다
‘엄마아빠는 외계인’ 지상렬, 깨알 입담행진으로 대세입담꾼 인증!
이효리 이상순, 광고 모델료는 '구두 한 켤레'
안선영, 고은미 ‘차달래 부인의 사랑’ 캐스팅 확정…하희라와 절친 호흡
'옥란면옥' 신구+김강우, 냉면 부자로 전격 캐스팅! 벌써부터 기대되는 연기의 진수!
'백일의 낭군님' 조선 최고 뇌섹남 김선호-경국지색 세자빈 한소희, 탄탄한 주연 라인업 완성!
‘라디오스타’ 김완선부터 주호민까지 모두가 작정하고 ‘더위 파괴왕’ 변신!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보나, 이지훈♥고원희, 썸 → 연인 고백 직전!
‘하나뿐인 내편’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훈훈한 분위기 속 완벽 감정 몰입 ‘눈길’
배윤정 열애, 상대는 연하의 축구선생님
이윤미 임신, 이제 다시 시작하는 출산과 육아
'거기가 어딘데??' 차태현-조세호-배정남, 큐티뽀짝 ‘아재 트와이스’ 결성!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