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까치울지구·옥길지구 지적재조사 추진
토지 분쟁 방지하고 활용가치 높여
▲ 사업대상지(까치울지구, 옥길지구) 사진 각 1매


부천시는 올해 지적재조사 사업대상지로 작동 58-7번지 일원(까치울지구) 206필지, 37만2천556.7㎡, 옥길동 198-4번지 일원(옥길지구) 203필지 22만2천151㎡을 선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지적재조사사업은 1910년대에 제작된 지적도가 실제 토지경계와 일치하지 않는 문제를 바로잡고 GPS 등 첨단장비를 이용해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2030년까지 진행하는 국책사업이다.

 

부천시는 까치울지구와 옥길지구의 지적재조사사업을 위해 지난해 11월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으며, 현재 사업지구지정 동의서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까치울지구 동의율은 소유자의 76%, 면적의 86%이며 옥길지구는 소유자 75.5%, 면적의 91%로,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지정 신청 조건(토지소유자 2/3 이상과 사업지구 면적 2/3 이상 동의)을 충족한 상태다. 그러나 부천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다음 달 초까지 우편, 방문을 통해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최대한 구한 뒤 사업지구를 신청할 예정이다.

 

사업지구 선정이 완료되면 조사측량, 경계조사 및 합의, 확정 순으로 사업이 진행된다.

 

부천시는 지적재조사사업과 사업지구 추진상황에 대해 누구나 알 수 있도록 인터넷포털사이트 ‘바른땅(http://www.newjijuk.go.kr)’을 통해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김기영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되면 정확한 토지정보로 시민의 재산권 보호는 물론 토지의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게 된다”며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2:13 [10:49]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