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구린라이트, 선보인지 3주만에 퍼펙트 웃음! 정승환-김혜선, 인생캐 만났다!


개그맨 정승환과 김혜선이 ‘구린라이트’를 통해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첫 선을 보인지 3주 밖에 안됐지만 핵폭탄급 웃음과 중독성으로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구린라이트’에서 정승환과 김혜선은 ‘자기애’에 흠뻑 빠진 ‘거만남’과 ‘자뻑녀’로, 정승빈과 김승혜는 소개팅 주선자로 등장한다. 지난 11일 방송에서는 정승빈의 집들이에 초대된 정승환과 김혜선이 주선자들의 부탁에 떠밀리듯 소개팅에 나섰다.

 

두 사람은 인사를 한 후 상대방을 보자마자 “안녕히 계세요”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정승환은 “옆집 언니라며? 옆집 아저씨 나오셨다”며 비아냥거렸고 김혜선은 “잘생겼다며, 곰팡이 나오셨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정승환은 키가 몇 이냐는 질문에 “2cm요”라고 대답했고, 김혜선은 무슨 향수를 쓰냐는 말에 “암내”, 평소에 어디에 자주 가냐는 말에 “교도소요”라고 답하며 싫은 티를 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그린라이트’는 곳곳에서 감지됐다. 집들이 선물을 공개하는 시간에 정승환과 김혜선은 동시에 ‘샤이니 골드 프리지아’를 꺼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승환이 “샤이니 골드 프리지아 좋아하세요 겨드랑이씨?”라며 관심을 보이자 김혜선은 “남아프리카가 원산지이고 꽃말은 천진난만”이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곧 주선자들이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자 김혜선을 꽃을 내려치며 호감을 부정했다.

 

주선자들이 잠깐 나간 사이 정승환과 김혜선의 ‘그린라이트’는 다시 감지됐다. 대화를 머뭇거리던 두 사람은 어디 가볼 곳이 있다며 자리를 피하려다 동시에 “도자기 클래스 간다”고 말하며 강한 스파크를 일으켰다.

 

두 사람은 영화 ‘사랑과 영혼’ 음악에 맞춰 도자기를 빚는 시늉을 했고 “이런 하수구 같은 여자” “이런 시궁창 같은 남자”라며 서로의 매력을 확인했다. 하지만 정승빈과 김승혜가 돌아오자 김혜선은 언제 그랬냐는 듯 정승환의 목을 꺾으며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정색해 큰 웃음을 안겼다.

 

지난달 28일 첫 방송된 ‘구린라이트’는 제 옷을 입은 듯한 정승환과 김혜선의 캐릭터 연기는 물론이고 “이런 하수구 같은 여자” “이런 시궁창 같은 남자” 등 유행어들도 단시간에 입소문을 타면서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진짜 리얼 웃김. 오랜만에 배땡기게 웃었어요", "정승환-김혜선은 새로운 콤비 인듯..독특해", "정승환 볼매인듯 ?케 웃기냐", "정승환 김혜선 결혼해! 결혼해!"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2:12 [11:08]   최종편집: ⓒ newswave
‘구내식당’ 성시경 적성 찾았다! ‘건설현장 육체노동 딱 맞아’
'오늘의 탐정', 충격 반전 엔딩+예측불허 예고! 동시간 시청률 2위!
종영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유영 꽉 닫힌 해피엔딩
'플레이어' 송승헌-정수정-이시언-태원석, 미리 보는 2분 하이라이트 영상 전격 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크러쉬-매니저, 빙구美 폭발! ‘리얼 브라더’ 케미 예고!
'뷰티 인사이드' 눈물 글썽 서현진 VS 시크한 이민기 병원 옥상 첫 만남 포착
‘나인룸’ 김희선, “무조건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였다“ 남다른 애정 드러내!
‘프리스트’ 연우진-정유미-박용우, 뜨거웠던 대본 리딩 현장 포착!
‘하나뿐인 내편’ 유이, 험난한 가시밭길 삶 예고? 폭풍 ‘감정열연’ 스틸 컷 공개!
‘토크 노마드-아낌없이 주도록’ 구혜선과 함께 대망의 강원도 첫 방송!
'추석특집 뜻밖의 Q in 조선’ 이수근-전현무-은지원-유세윤, 4왕자로 깜짝 변신 포착!
‘마성의 기쁨’ 최진혁, 열정 가득한 촬영 현장 공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