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구린라이트, 선보인지 3주만에 퍼펙트 웃음! 정승환-김혜선, 인생캐 만났다!


개그맨 정승환과 김혜선이 ‘구린라이트’를 통해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첫 선을 보인지 3주 밖에 안됐지만 핵폭탄급 웃음과 중독성으로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구린라이트’에서 정승환과 김혜선은 ‘자기애’에 흠뻑 빠진 ‘거만남’과 ‘자뻑녀’로, 정승빈과 김승혜는 소개팅 주선자로 등장한다. 지난 11일 방송에서는 정승빈의 집들이에 초대된 정승환과 김혜선이 주선자들의 부탁에 떠밀리듯 소개팅에 나섰다.

 

두 사람은 인사를 한 후 상대방을 보자마자 “안녕히 계세요”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정승환은 “옆집 언니라며? 옆집 아저씨 나오셨다”며 비아냥거렸고 김혜선은 “잘생겼다며, 곰팡이 나오셨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정승환은 키가 몇 이냐는 질문에 “2cm요”라고 대답했고, 김혜선은 무슨 향수를 쓰냐는 말에 “암내”, 평소에 어디에 자주 가냐는 말에 “교도소요”라고 답하며 싫은 티를 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그린라이트’는 곳곳에서 감지됐다. 집들이 선물을 공개하는 시간에 정승환과 김혜선은 동시에 ‘샤이니 골드 프리지아’를 꺼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승환이 “샤이니 골드 프리지아 좋아하세요 겨드랑이씨?”라며 관심을 보이자 김혜선은 “남아프리카가 원산지이고 꽃말은 천진난만”이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곧 주선자들이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자 김혜선을 꽃을 내려치며 호감을 부정했다.

 

주선자들이 잠깐 나간 사이 정승환과 김혜선의 ‘그린라이트’는 다시 감지됐다. 대화를 머뭇거리던 두 사람은 어디 가볼 곳이 있다며 자리를 피하려다 동시에 “도자기 클래스 간다”고 말하며 강한 스파크를 일으켰다.

 

두 사람은 영화 ‘사랑과 영혼’ 음악에 맞춰 도자기를 빚는 시늉을 했고 “이런 하수구 같은 여자” “이런 시궁창 같은 남자”라며 서로의 매력을 확인했다. 하지만 정승빈과 김승혜가 돌아오자 김혜선은 언제 그랬냐는 듯 정승환의 목을 꺾으며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정색해 큰 웃음을 안겼다.

 

지난달 28일 첫 방송된 ‘구린라이트’는 제 옷을 입은 듯한 정승환과 김혜선의 캐릭터 연기는 물론이고 “이런 하수구 같은 여자” “이런 시궁창 같은 남자” 등 유행어들도 단시간에 입소문을 타면서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진짜 리얼 웃김. 오랜만에 배땡기게 웃었어요", "정승환-김혜선은 새로운 콤비 인듯..독특해", "정승환 볼매인듯 ?케 웃기냐", "정승환 김혜선 결혼해! 결혼해!"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2:12 [11:08]   최종편집: ⓒ newswave
페트리 득남, 아이를 품에 안고 세상 행복한 미소
‘사생결단 로맨스’ 이시영 지현우, ‘흥미진진’ 호르몬 로맨스 케미 뿜뿜!
‘선을 넘는 녀석들’ 악동뮤지션 수현, ‘척 하면 척’ 넘사벽 센스 요정 등극!
이혜영 딸, 결혼기념일 기념 선물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X보나, 광고 촬영에 위기 발생?! 극과 극 예측불가 스틸 공개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정유미, 한 자리에! 윰블리 정유미, 초특급 지원사격!
'거기가 어딘데??' 조세호, 탐험 성공 후 뜻밖의 자괴감 토로! 왜?
'해투3' 세븐틴, 조용필 콘서트 뒷이야기 공개! 쟁쟁한 선배 가수들 모두 제친 사연!
‘친애하는 판사님께’ 천성일 작가X성동일 재회에 거는 기대
'서른이지만' 양세종, 첫 방송 전부터 ‘닮은꼴 부자’ 등극! 누구?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이시영-설민석-블락비 피오-악동뮤지션 수현, 4개국 탐사 예고!
배우 이주연, '훈남정음' 종영 소감! “촬영장 가는 일이 설레고 즐거웠던 작품”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