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첫 방송 D-day, 놓치면 안 될 감성 충전 관전 포인트 넷!


오랜만에 만나는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가 드디어 오늘(11일) 첫 방송된다.

 

JTBC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는 신선하고 파격적인 캐스팅, 감정선을 탄탄하게 쌓아올릴 연기 고수들의 만남부터 눈과 귀를 사로잡을 ‘믿고 보는’ 제작진까지 베일을 하나씩 벗을 때마다 완성도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그사이’ 제작진이 직접 전하는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믿고 보는’ 김진원 감독X유보라 작가, 디테일 다른 짙은 감성멜로 기대해!

섬세하고 따뜻한 연출력으로 사랑받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김진원 감독과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감성을 터치하는 ‘비밀’, ‘눈길’ 유보라 작가의 만남만으로 ‘그사이’를 향한 기대는 뜨겁다. 김진원 감독과 유보라 작가의 멜로가 기다려지는 이유는 차별화 된 깊이를 담은 세상을 바라보는 다른 시선에 있다. 김진원 감독은 “사고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왜 이렇게 다를까라는 질문을 하게 됐고 시선의 차이와 간극이 사람과 사람의 사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그사이’라는 제목도 여기에서 탄생했다. 상처를 회복하고, 위로받고 극복하는 그 사람들 사이에는 뭐가 있어야하는가 물었을 때 우리의 답은 사랑이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깊이 있는 질문에서 시작한 ‘그사이’는 인생을 바꿔놓은 사고를 겪은 사람들이 일상을 회복하고 다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과정과 그 사람들의 사랑을 담아낸다. 이렇듯 ‘그사이’ 속 멜로는 메시지 그 자체이기 때문에 자극적 설정 없이 최대한 진정성 있게 접근한다. 김진원 감독은 “특별히 운명적이지 않은 진짜 그냥 사랑”이라며 “드라마틱한 과장이나 설정이 부족하지 않을까 스스로에게 질문해봤는데 ‘남들에게 보여주려고 하지 말자. 우리가 꼭 해야 하는 것을 하자’는 유보라 작가의 대사에서 답을 찾았다”고 덧붙였다.

 

#이준호X원진아X이기우X강한나, 베일 벗을수록 궁금하다! 新감성멜로 커플 탄생 예고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거칠지만 단단한 청춘 이강두는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가고 있는 이준호가, 마음의 상처를 숨긴 채 씩씩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하문수는 12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멜로 원석 원진아가 캐스팅 됐다. 파격적이면서도 신선한 캐스팅에 대해 김진원 감독은 “이준호라는 배우에 관심이 많았다. 이런 연기를 할 수 있는 배우임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하문수 역은 배우보다 인물 그 자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신인으로 캐스팅하려고 마음먹었다. 원진아의 건강한 에너지가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을 하면서 캐스팅을 참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이준호의 진심, 원진아가 가지고 있는 신선함과 선함이 캐릭터에 동화돼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무한 신뢰를 보냈다. 이기우는 젠틀하고 다정한 건축사무소 소장 서주원으로 이준호와 결이 다른 어른 남자의 매력을 풍기며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고, 강한나는 화려해 보이지만 내면의 외로움과 쓸쓸함을 가진 정유진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나문희, 윤유선부터 박희본까지!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 고수 총출동!

나문희를 비롯해 윤유선, 안내상, 태인호, 윤세아, 김강현, 박희본이 곳곳에 포진해 섬세한 감성으로 드라마를 꽉 채운다. 나문희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현장에서도 기분 좋은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준호는 “함께 해주신다는 것만으로 감사했다. 아무나 가질 수 없는 아우라가 있다”며 존경을 표했고 김진원 감독은 “섬세하고 연기에 대한 욕심이 많은 배우다. 뒷모습만 찍는데도 캐릭터가 보이더라. 배우의 존재감이 무엇인지 알게 됐다”고 찬사를 보냈다. 폭넓은 감정을 생생하게 담아내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일 윤유선, 현실감 넘치는 연기에 품격을 불어넣을 안내상, 예민하고 날선 힘을 보여주는 태인호, 치명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줄 윤세아, 웃음과 감동을 책임 질 김강현, 공감 연기의 달인 박희본까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내공의 배우들이 극강의 연기 시너지를 발휘한다.

 

#눈과 귀를 호강시킬 환상의 드림팀! 완성도 높은 진짜 멜로의 탄생을 기대해

‘그사이’는 섬세한 감정을 세밀하게 포착하는 것이 중요한 작품. 차별화된 서사와 깊이 있는 연기력에 더해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제작진 조합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지난해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도깨비’의 박성용 촬영감독, 손영규 조명감독, 김소연 미술감독이 ‘그사이’의 감각적이면서도 감성을 자극하는 영상을 책임지고, ‘도깨비’ 외 다수의 명품 OST를 탄생시키며 마니아들의 신뢰를 받는 남혜승 음악감독이 합류해 감정의 흐름을 끌어올리는 음악으로 멜로의 품격을 한 층 높인다. 여기에 인물의 감정 하나까지 놓치지 않기 위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사용하는 프리모 렌즈로 감각적인 영상을 완성한다. ‘헉’소리 나는 드림팀이 합류한 만큼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만족시키는 고퀄리티 멜로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한편,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모형제작자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것. 오랜만에 만나는 짙은 감성 멜로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늘(11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12:11 [09:36]   최종편집: ⓒ newswave
배우 고두심, 시에라리온 재해 지역 아이들 만나고 돌아와… 30년 이상 선행 실천
공유 '82년생김지영',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을 연기
'빅 포레스트' 폭망스타 신동엽, 대림동 완벽 적응! 알고 보면 대림동 핵인싸’등극
신인 배우 박정원 ‘프리스트’ 캐스팅 확정, 정유미와 호흡
김지수 만취, 결국 인터뷰 전면 취소
‘오늘의 탐정’ 귀신 최다니엘-인간 박은빈, 생사초월 첫 데이트! 애틋지수 UP
‘라디오스타’ 하석진, 키스신 동영상 2천만뷰! ‘키스장인’의 노하우 대 방출! 기대감 UP!
'해투4' 강수정, “아나운서 시절, 월급 30만원" 식대로 월급 탕진? 웃음 빵!
‘댄싱하이’, 어느덧 파이널 배틀만 남았다! 착한 예능 매력 포인트3은?
장동건·고소영 부부, 계속되는 아름다운 선행
'뷰티 인사이드' 이다희X안재현, 극과 극 커플의 달콤 살벌한‘썸’시작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웃음만발’ 비하인드 스틸 컷 전격 공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