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폭행사건, 인생 굴곡의 시작?

이상민이 얼굴에 '철심'을 박은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12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이비인후과를 찾는 모습이 방송됐다.
 
그동안 이상민은 심한 비염과 잦은 기침 등으로 괴로워했고, 방송을 통해 코골이가 심한 것까지 알게 되면서 병원을 찾았다.
 
정확한 검사를 위해 엑스레이 촬영을 했고, 결과를 본 의사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의사는 "예전에 수술을 크게 했냐"고 물었고,  이상민은 "왼쪽 얼굴 뼈 전체를 조각 조각 붙였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상민은 "예전에 남희석이 컨츄리꼬꼬 뮤직비디오 카메오 출연을 해줬는데 그때 길 가는 행인에게 폭행을 당했다. 누군지 내가 혼내주겠다고 나갔다가 그냥 거의 뭐..."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상민은 "당시 고가 시계를 착용하고 있었다. 떨어진 시계를 줍기 위해 엎드리면 계속 얼굴을 맞았다. 그 사람들은 몸이 무기인 사람들이었다"라며 "오죽하면 탁재훈은 안 맞으려고 죽은척 했다. 결국 시계는 줍지 못 했다. 누가 주워 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상민은 "예전에 관상가가 그러더라. 코뼈가 휘면 인생에 굴곡이 있는 거라고. 그때 코가 휜 게 인생 굴곡의 시작이었네"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11:13 [11:35]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미모 포텐 터진 ‘이다희’, 여신 자태 공항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