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김갑수+김미숙, 중년부부의 멜로내공! 현실 공감으로 全세대 잡았다!


중년 부부의 졸혼을 소재로 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밥상 차리는 남자’가 회를 거듭할수록 현실 멜로의 내공을 드러내고 있다. 김갑수, 김미숙의 전쟁 같았던 ‘졸혼 공방’에 잠시 찾아온 숨 고르기의 시간은 쉼표가 아닌 느낌표 그 이상의 임팩트를 안방극장에 던졌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연출 주성우/제작 ㈜김종학프로덕션, GNG프로덕션㈜)(이하 ‘밥차남’) 3회 방송에서는 신모(김갑수 분)와 영혜(김미숙 분)의 과거 이야기가 공개됐다. 신모가 뭐라든 고집을 굽히지 않은 영혜, 그런 아내에게 오히려 폭언을 하고 거칠게 행동해 시청자를 분노케 했던 신모. 이 두 사람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 애틋하고 절실했던 지난 날들이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모와 영혜는 이날 방송에서도 졸혼과 이혼 문제로 으르렁거렸다. 혼자 살던 친구가 목욕탕 욕조에서 미끄러져 죽은 채로 10일이나 방치돼 있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목도한 신모는 더욱 영혜와 헤어질 수 없었다. 장례식 조문을 다녀와 술에 취해 영혜에게 “절대 이혼 못해!”라고 소리지르던 신모는 다시 한번 영혜의 마음에 비수를 꽂았다. 게다가 “남자가 이 정도로 달래주면 여자가 되어가지고 받아줄 줄도 알아야지”라는 발언으로 또 한번 분노를 유발했다. 결국 영혜도 “당신은 절대 달라지지 않아. 왜냐하면 내가 당신의 어떤 모습 때문에 이러는지 죽었다 깨어나도 모를 테니까”라고 쏘아붙였다.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가 되는 시간만 반복해온 두 사람은 신모의 회유로 영혜와 함께 뜻 밖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 신모는 영혜를 데리고 의문의 장소로 향했고, 도착한 곳엔 두 사람의 운명과도 같았던 결혼 생활이 시작된 집이 있었다. “여기가 어디야 도대체”라고 말하는 영혜에게 “다른 건 다 잊어도 여긴 잊으면 안 되지”라고 말한 신모는 그 동안 속에 품었던 화를 다 내려놓은 듯 체념한 분위기를 풍겼다. 한층 부드러워진 신모의 달라진 모습에 영혜 역시 마음의 여유를 찾고 옛 생각에 젖어 들었다.

 

신모와 영혜는 과거 대학시절 우연한 소개로 만나게 됐다.‘퀸카’로 이름을 날리던 영혜와 ‘좀 놀던 오빠’로 뭇 여대생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신모는 첫 눈에 반해 연애를 시작했다.하지만 영혜는 집안이 정해준 상대와 결혼을 해야 하는 위기를 맞았다. 신모는 “내 눈에 흙이 들어가도 너 같은 딴따라와는 결혼 시킬 수 없다!”고 으름장을 놓는 영혜의 아버지 앞에서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기타를 때려 부수며 영혜의 손을 잡고 새 시작을 다짐했다. 이후 신모는 “정말 작은 하숙방인데, 여기서 시작해도 괜찮겠냐”고 물으며 영혜를 자신의 집 앞으로 데려왔고, 영혜는 “절대 후회하지 않을 거야”라고 답했다. 신모는 “다른 건 약속 못하지만 너 울리진 않을 거야”라는 말로 영혜에게 확신을 심어줬다. 이때의 영혜와 신모를 보고 있자니 “도대체 그 동안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라는 시청자의 궁금증은 더욱 커졌다.

 

이어진 신모의 속내 고백은 시청자의 이 같은 마음을 읽기라도 한 듯 맞아 떨어졌다. 신모는 아들 이소원(박진우 분)과 딸 이루리(최수영 분)를 낳아 행복했던 때를 회상하며 특히 “첫 차 샀던 날 기억하냐”고 물었다. “방 2개짜리 전세 집 사는 놈이 차를 샀으니 미쳤다고 했지”라는 신모에게 영혜 역시 “나도 이해 못했었으니까”라며 그 이유를 넌지시 물었다. 신모는 “지방 건설 현장에 몇 달씩 혼자 내려와있으니까 당신하고 애들이 보고 싶어서 미치겠더라고. 그래서 잠시라도 짬이 나면 잠잘 시간을 줄여서 두 시간이고 세 시간이고 한밤 중에 달려와선 잠든 애들이랑 당신 얼굴 한번 보고 다시 또 그 먼 길을 달려서 내려갔지”라는 마음을 털어놨다.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영혜는 당황했다. 담담하지만 애절하게 전달된 신모의 몰랐던 속내에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도 애가 탔다. 무엇보다 “내 마음은 그때랑 똑 같은 거 같은데 우리가 왜 이렇게 됐니. 왜 이렇게 바뀌었니. 너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는데 그래서 나 정말 열심히 살았는데. 도대체 난 너한테 어떻게 한 거니. 대체 어떻게 했길래 이렇게 밖에 안 됐니. 우리가 왜 이렇게…”라며 ‘음소거 눈물’을 흘리는 김갑수의 연기는 압권이었다.

 

이에 대해 시청자들은 “이런 게 바로 중년 부부라 보여 줄 수 있는 멜로의 내공이다”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 이후로 최고 명대사인 것 같다” “요즘 사는 모든 부부들이 한번쯤 돌아볼 법한 이야기였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신모의 회유로 달라진 모습에 영혜의 마음에도 어떤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갑수도 캐릭터가 너무 짠하다” “우리 아빠 보는 것 같아서 이해해주고 싶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김미숙도 자기 삶을 찾았으면 좋겠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직 안 나왔지만 사람은 정말 변하지 않는 게 맞다” “이제라도 진짜 행복을 찾아갔으면 좋겠다” 등 각종 게시판에서는 뜨거운 설전이 오고 갔다.

 

신모와 영혜는 중년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갈 수 있을지‘신모-영혜 커플의 앞으로 이야기에 더욱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는 매주 토,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 ‘밥상 차리는 남자’ 캡쳐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9:10 [10:47]   최종편집: ⓒ newswave
세븐틴 우지 팬연합, 포항 이재민 돕기 기부행렬에 동참
종영 D-day, SBS 사랑의 온도가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
강경준 장신영, 본격적인 결혼 준비 시작!
류준열 혜리, 함께인 듯 아닌듯
‘의문의 일승’ 3차 티저, 윤균상의 강렬 액션 “끝까지 살아야 한다”
노을 강균성, 윤종신 ‘좋니’ 흉내부터 정우성 표정 모사까지! 대박!
강기영 & 황승언, 색다른 연기 변신 도전!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김무열, “그동안 한국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 작품이다.” 왜?
‘마녀의 법정’ 정려원, 절묘한 타이밍에 김권 변호사로 등장! 시청자 소름!
‘언터처블’ 진구VS김성균, 서로에게 등 돌렸다! 처절한 ‘형제의 난’ 예고!
'김생민의 영수증' 파격 70분 정규 확정! 11월 26일(日) 오전 10시 30분 첫 방송!
'사랑의 온도' 다시 만나 사랑 확인한 서현진♥양세종, 삼각관계 정리한 김재욱
인기기사

채수빈, 싱그러운 화이트 화보로 근황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