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임주환, 첫 만남부터 ‘일촉즉발’ 눈빛 맞대면!


tvN 새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임주환의 첫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만나자마자 불 붙은 신경전을 펼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오는 7월 3일(월) 밤 10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제작 넘버쓰리픽쳐스)은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극 중 신세경은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윤소아’ 역을, 임주환은 신보다 완벽하고 인간적인 자수성가 사업가 ‘신후예’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각자의 사유로 인해 서로에 대한 반감의 골이 깊어져 사사건건 투닥거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악연의 벽을 넘고 호감의 인연을 만들어갈 예정.

 

이 가운데 서로에게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는 신세경-임주환의 맞대면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불꽃 튀는 눈빛 대결을 펼치며 ‘일촉즉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서로를 향한 눈빛에서 묘한 기싸움과 신경전까지 느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서로를 노려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이들의 아슬아슬한 거리감과 서로를 도발하는 눈빛이 미묘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설렘을 자극하는 것.

 

이는 극 중 ‘윤소아’와 ‘신후예’의 첫 만남 장면을 담은 것으로 두 사람이 만나자마자 격렬한 눈싸움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이들의 악연이 어떻게 시작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에 대해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극 중 소아와 후예의 첫 만남은 얽히고 설킨 인연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신세경-임주환은 초마다 미묘하게 달라지는 감정 표현과 눈빛 연기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촬영 전부터 심상치 않은 케미를 뽐낸 두 사람이 브라운관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훗날 펼쳐질 하백-소아-후예의 삼각관계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하백의 신부 2017(The Bride of Habaek 2017, 河伯的新娘 2017)’은 7월 3일(월) 밤 10시 50분 첫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될 예정이다.

 

<사진>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6:19 [14:09]   최종편집: ⓒ newswave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너무 못되고 아픈 결심..
김혜선 세금 체납, 성실하게 갚아가는 중이다
유성은, 투깝스 OST 참여..오늘(11일) Fall In Love 공개
위키미키 최유정, 복면가왕 네잎클로버로 활약! 팔색조 끼 대방출!
남경읍, JBTC '미스티' 합류... 김남주 지진희와 호흡!!
'용띠클럽' 5인방, 남자끼리 영화보기 ‘이거 실화냐?’ 웃음빵~
‘의문의 일승’ 윤균상 장현성, 전 대통령 비자금 찾을까 ‘시선 집중’
바이브, 오늘(11일) 오후 6시 라이브 앨범 전격 공개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눈빛부터 달라졌다! 깊어진 눈매로 여심 저격! 이런 모습 처음이야~!
'블랙' 김동준, 종영 소감 "지난 몇 달 동안 오만수로 즐거웠다"
신현수 조우리열애,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배우 안재홍, 호감도 통했다! 광고계 종횡무진 맹활약
인기기사

티파니 화보 공개, 기분 좋은 에너지 가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