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방안전본부, 석가탄신일 전후 화재특별경계근무 실시
부산시 소방안전본부(본부장 류해운)는 석가탄신일(5. 6.)을 맞아 연등행사를 위한 촛불 등으로 화재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5월 5일부터 7일까지(3일간) 화재 등 각종 재난의 사전예방 및 신속한 대응체제 구축을 위해 화재특별경계근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소방안전본부는 각 사찰에서 연등행사를 위한 촛불 등 화기취급이 많아져 화재발생 요인이 증가하고, 사찰을 찾는 많은 인파로 인해 인근 산림에도 산불발생의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주요 사찰인 범어사·삼광사·장안사·복천사·혜원정사·관음사에 소방차와 구급차를 근접배치 한다.
 
또한 내원정사·해동용궁사 등 6개소에는 안전요원이 고정 배치되는 등 경내 안전사고 방지와 현장 밀착형 화재예방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방관서장 중심의 신속하고 안전한 초기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군부대, 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강화하고, 비상연락망을 상시 유지하는 등 재난 발생 시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26개 주요 사찰 진입로에는 700여 명의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을 동원해 산불예방 불조심 캠페인을 실시한다.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시민들이 석가탄신일의 참뜻을 기리며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사찰 등에 대한 화재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사찰 등을 찾는 시민들께서도 화재예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4:04:30 [16:32]   최종편집: ⓒ newswave
인기기사

‘아침부터 눈부신 미모’ 차정원, 공항여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