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오스트리아간 운항횟수 주10회로 확대 합의하기로
음악의 도시, 비엔나 하늘길 활짝 열려
예술과 문화의 나라로 알려진 오스트리아로 가는 하늘길이 활짝 열렸다.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지난 11월 14(수)~15(목),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된 한․오스트리아 항공회담에서 여객기의 운항횟수를 현재 주4회에서 주10회로 늘리고 항공사간 자유로운 편명공유를 허용하기로 합의했다. ※수석대표 : (한국) 박명식 국토해양부 항공정책관

 

(오스트리아) Silvia GEHRER 교통․혁신․기술부 항공국장

※ 한․오스트리아는 화물기 운항에 대해 지난 '96년 3월 자유화 기합의

* (편명공유) 항공노선에서 실제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Marketing Carrier)가 운항하는 다른 항공사(Operating Carrier) 항공기 좌석의 항공권을 자사명으로 판매․운송하는 것으로 실제 항공기를 운항하지 않더라도 자사명으로 승객을 운송할 수 있게 되어 간접적인 노선개설 효과가 있음

 

이번에 여객기 운항횟수가 주10회로 증대됨에 따라 한-오스트리아 항공 여객 노선에 우리나라 항공사의 복수경쟁체제* 도입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었다.

* 현재 우리나라 항공사는 오스트리아에 여객기 주3회(대한항공), 화물기는 주16회(대한항공 8회, 아시아나항공 8회) 운항하고 있으며, 오스트리아 항공사는 우리나라에 취항하고 있지 않음

 

또한 양국은 항공사간 자유로운 편명공유*(Code-sharing) 허용에 따라 우리 항공사와 오스트리아 항공사는 편명공유를 통한 간접적인 노선 개설효과로 인해 여행객들의 스케줄 편의 제고와 항공사의 영업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 금번 편명공유 허용 합의로 아시아나항공은 오스트리아항공과 런던(히드로)- 비엔나 노선, 프랑크푸르트-비엔나 노선, 인천-동경(나리타) 노선에서 편명공유 시행 추진중

 

특히 항공사와 철도, 트럭, 해운운송업자간 편명공유를 허용함에 따라 항공사는 여객 또는 화물의 최종목적지까지 연계운송수단을 항공사의 이름으로 한번에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어 여행객 및 화주의 편의 제고가 가능해졌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2:11:16 [10:37]   최종편집: ⓒ newswave
‘하나뿐인 내편’ 나혜미♥박성훈 ‘달달’ 입맞춤 속 계약연애 돌입!
‘붉은 달 푸른 해’ 피칠갑 하나 없이 극강공포, 차원 다른 스릴러 드라마
‘진짜사나이300’ 우주소녀 은서, 눈물 씻고 ‘악바리’ 변신! 자신의 한계 알고 싶다!
‘오늘의 셜록’ 민간인 탐정 김구라 VS 프로파일러 김진구의 엇갈린 추리! 왜?
공복자들 노홍철-배명호, 한집 민망 형광핫팬츠! 묘하게 하의실종!
배우 서은수, 겨울 롱패딩룩 완벽 소화
'신의 퀴즈:리부트' 천재 의사 류덕환 X 걸크러쉬 형사 윤주희 크로스! 날 선 분노 터뜨리는 류덕환, 무슨 일?
'해투4' 최원영, "심이영 아니면 평생 혼자였을 듯" 알고 보니 이상형과 결혼? 궁금증 UP
‘동물의 사생활’ 인피니트 성열, 드디어 드론 감독 데뷔 ‘진지 눈빛’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이제 막 인연으로 거듭난 이들의 앞날은? 궁금증↑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파렴치한 백현진 멱살 잡았다 ‘분노폭발’
배우 김성령, 시크한 공항 패션 화제
인기기사

미모 포텐 터진 ‘이다희’, 여신 자태 공항
닫기